신한금투 “명절 해외주식 거래대금 매년 30% 이상 증가”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1 11:24: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진제공=신한금투)

 

[스페셜경제=원혜미 기자]명절 연휴기간 동안 해외주식 하루 평균 거래대금이 매년 3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설 연휴 기간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약 180억 원으로 지난 2017년 대비 약 628% 증가했다.

신한금투는 지난 2017년부터 올해까지 4년간 자사 고객의 설·추석 연휴 기간 해외주식 투자 행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이 기간 가장 많이 매매한 국가는 미국으로 매년 약 90% 이상을 차지했다. 미국의 매매 비중은 지난 2017년 89%에서 올해 98%까지 증가했다.

또 올해 설 연휴 신한금융투자 해외주식 고객은 기술주를 가장 많이 매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하면 전체 매매금액으로는 ▲테슬라(6.57%) ▲알파벳A(5.72%) ▲애플(4.80%) 순이었다.

신한금융투자는 올해도 추석 연휴 기간 중 편리한 해외주식 거래를 위해 평일과 동일하게 해외주식 전담창구인 ‘글로벌 데스크’를 24시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온라인매매(HTS, MTS) 가능 국가(미국, 중국, 홍콩, 일본, 인도네시아, 베트남)도 동일하게 매매가 가능하다. 다만, 연휴 기간 중 중국은 10월 1일부터 8일까지 홍콩은 10월 1일부터 2일까지 휴장인 점은 주의해야 한다.

박석중 신한금투 리서치센터 해외주식팀장은 “이번 추석 연휴기간 가장 주목해야 할 이벤트로 현지시각 9월 29일 열리는 미 대선 첫 번째 TV토론과 주요국 경제지표 동향”이라며 “최근 지지율 격차를 좁혀가는 美 대선 정국이 TV 토론 이후 판세 변화가 가능할지 여부에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611@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 원혜미 / 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경제부 기자 겸 아나운서 원혜미입니다. 자유, 시장, 경제에 입각한 기사만을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