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핵심 소재 ‘양극재’ 수요, 2025년까지 6배 증가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1 11:51: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전기차 시장의 확대로 이차전지 배터리 소재인 ‘양극재’ 수요가 급증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현재보다 6배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다.

20일사장조사업체 SNE리서치의 ‘리튬이차전지 양극재 기술동향 및 시장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리튬이온 이차전지용 양극재 시장 수요량은 오는 2025년 약 275만톤까지 증가할 전망이다. 이는 2019년 약 46만t 대비 6배 증가하는 것이다.

연평균 성장률은 33.3%다. 전기자동차 시장의 확대로 인해 리튬이차전지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양극재 수요도 대폭 늘어날 거란 분석이다.

양극재 소재별 수요량은 2018년 기준 니켈·코발트·망간(NCM)이 약 15만6000t으로 가장 많은 비중(43%)을 차지했다. 이어 ▲리튬·코발트·산화물(LCO) 8만5000t(23%) ▲리튬·인산·철(LFP) 5만8000t(16%) ▲니켈·코발트·알루미늄(NCA) 5만5000t(15%) 등이 뒤를 이었다.

양극재 중에 가장 많은 비중은 차지하는 NCM은 2025년까지 72% 달할 것으로 관측됐다. NCM은 주요 양극 소재로 꼽히는 데는 높은 용량과 우수한 수명 특성, 안전성 등의 강점을 지녔기 때문이다.

NCA의 비중은 2025년 현재와 비슷한 수준인 14%를 차지할 전망이다. NCA는 80% 이상의 니켈 함량으로 구성돼 높은 수준의 에너지밀도를 가지는데, 현재 파나소닉에서 테슬라에 공급하는 원통형 이차전지는 모두 양극재로 NCA가 적용됐다.

국내 업체 중에는 에코프로비엠이 지난 2018년 1만5000톤을 출하하며 점유율 4.1%로 10위를 차지했다. 꾸준한 추가 증설로 인해 국내 업체들의 양극재 시장 점유율은 점차 높아질 것이라고 관측이 나온다.

SNE리서치 관계자는 “향후 전기차 외에도 ESS시장 성장과 소형 전지의 새로운 수요처 발생으로 리튬이차전지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며 “양극재 물질의 개발은 고용량화, 고안전화, 저가격화 위주로 활발히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