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장관 “LG유플러스 CJ헬로 인수 건 올해 마무리…AI 국가 전략 마련”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9 11:31: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 심사를 올해에 마무리 하고 AI 산업 경쟁력 강화에 총력을 기울인다.

최기영 과기부 장관은 18일 여의도 한 식당에서 취임 후 오찬을 겸한 첫 기자간담회를 가지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공정거래위원회가최근 LG유플러스와 CJ헬로,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의 M&A에 대해 조건부 승인을 발표했다. 과기정통부도 빠른 시일 내에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를 연내 마무리 짓겠다는 계획이다. 다만 SK브로드밴드-티브로드 합병은 방송통신위원회의 사전절차를 거쳐야해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관측했다.

최 장관은 “공정성, 공익성 등 관련 법령이 정하고 있는 심사기준에 따라 심사하고 의견수렴을 해 지역성, 상생협력, 이용자 편익, 공정경쟁, 알뜰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심사하겠다”면서 “한국 방송통신 산업의 발전과 소비자의 편익 제고를 위해 가장 적합한 결과를 도출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수합병 이후 알뜰폰 시장이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는 “5G나 새 LTE 요금제 등을 더 확대해 알뜰폰 시장을 활성화하도록 노력할 예정”이라면서 “공정위의 의견을 수렴하고 우리 입장에서 잘 살펴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최 장관은 AI 국가 전략 인공지능 칩 등 관련 분야에 10년간 약 2조 원을 집중 투자할 계획이라고 설명이다.

그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인공지능 기본구상 토대로 올해 안에 인공지능 국가전략을 제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AI 인재 양성과 초·중등 AI 필수교육 확대 및 교대·사범대 예비교원 교육 필수화를 교육부와 협의 중”이라고 했다.

최근 2차관실 조직을 대폭 개편한 것도 AI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편이었다. 20년 넘게 유지됐던 틀을 4차산업 혁명 시대에 대응할 수 있도록 쇄신했다는 설명이다.

또 내년에는 천리안 2B호 발사를, 2021년에는 독자기술로 만든 누리호를 발사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그는 “10월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NASA가 기술 대면회의를 진행한 뒤 11월에도 궤도선 운영궤도 변경과 관련한 기술 대면회의가 예정돼 있다”며 “연구자 간의 다양한 의견이 자유롭게 개진되고 연구자 의견을 존중하는 방향으로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