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의 조국 의혹 보도 무마 시도…‘정부 기관지’ 전락 염려한 기자들 반발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6 12:05: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하기 위해 국회에 도착, 대기실로 향하고 있다. 2019.09.06.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제기된 수많은 의혹들에 대해 <한겨레>에서 편집국 주도의 보도 무마 시도가 있었다는 사실이 6일 알려졌다.

진보성향의 매체로 분류되는 한겨레는 유력 일간지 중 하나임에도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법무장관 후보로 발탁한 이후 쏟아지는 각종 의혹들에 대한 표면적인 보도 외에 심층적 취재를 하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이날 한겨레 소속 기자들 30여 명이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조 후보자 의혹들과 관련한 한겨레의 ‘침묵’ 뒤에는 곪을대로 곪은 편집국이 있었다.

통상 요주 인사의 인사청문회나 대형 사건들이 터지면 언론사는 그에 따른 특별TF를 꾸린다. 매체마다 차이는 있겠으나 최근 이슈가 된 조 후보자 의혹의 경우는 크게 △사모펀드 △웅동학원 △딸 논문·장학금 등 특혜 의혹 팀이 구성된다.

그러나 이들에 따르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검증팀은 문재인 정권 1기 내각 이후 단 한 번도 구성되지 않았다. 정권 감싸기에 급급했다는 것이 소속 기자들의 주장이다.

법조팀 소속 기자들이 조 후보자 관련 의혹 제기 기사를 쓸 때마다 기사가 일방적으로 톤다운 되고 제목이 바뀌는가 하면, 디지털 부문에는 ‘현 정권에 비판적인 기사는 보이지 않는 곳으로 내리라’는 지시가 심심찮게 내려왔다고 한다.

조국 의혹을 정리하겠다는 영상팀의 발제는 에디터 차원에서 직접 ‘킬(폐기처분)’ 당하기도 했다. ‘30대, 정치를 말하다’(가제)라는 토요 커버스토리 기사 또한 ‘(편집)국장의 지시’라는 이유로 연기됐다. 해당 기사에 조 후보자 반대 집회에 참석해 발언한 청년 정치인이 등장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심지어 한 에디터는 조 후보자 의혹에 대해 타사 보도를 묵묵히 지켜만 보다가 관련 출입처 기자들에게 “(그동안)너무 안 썼으니까 한 번 모아서 쓰자”고 말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조 후보자 행위 중)과연 위법이라 할 수 있는 행위가 있느냐”는 말도 나온 것으로 전해진다.

전날(5일)에도 조 후보자를 비판하는 칼럼이 ‘국장 지시’라는 이유로 출고 이후 일방적으로 삭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 6일 한겨레 홈페이지에서 '조국'으로 검색한 뉴스 카테고리의 결과에서 한겨레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기사는 각종 의혹에 대한 조 후보자의 해명기사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기자들은 “국장과 국장단의 무책임한 결정은 ‘무능력도 함께 남겼다. 제대로 된 검증을 못해본 탓에 검증 기본 작업인 등기부등본 한 번 떼어본 적 없는 주니어 기자가 허다하다”며 “10년, 20년 뒤 권위적 정부가 들어서면 지금의 기자들이 한겨레의 존재감을 증명해낼 수 있겠느냐”고 성토했다.

이어 “당신들은 조국을 지키는 게 아니라 ‘해사 행위’를 하고 있다. 후배 기자들이 취재역량을 기를 수 있는 기회를 선배 기자들의 정무적 판단으로 무참히 짓밟았다”며 “‘기자’의 이름으로 언론 자유를 억누르겠다면 앞선 선배들처럼 청와대로, 여당으로 떠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용현 편집국장 이하 국장단은 ‘조국 보도 참사’에 책임지고 당장 사퇴하라”고 덧붙였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