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아’ 보험금 2.8조 찾아줬는데, 아직도 11조 남았다…“우편으로도 직접 안내 할 것”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4 13:22: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지난 1년 동안 숨은 보험금 찾기 캠페인을 벌였지만 아직도 주인을 찾지 못한 보험금이 많이 남아, 금융당국과 보험업계는 내달부터 직접 주소지로 우편까지 보낼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금융위원회와 생명·손해보험협회 등에 따르면 지난 2018년 12월부터 1년간 ‘수은 보험금 찾기 캠페인’을 진행해 2조8267억원(126만7천건)을 주인에게 찾아줬지만 지난해 11월 말 기준 아직도 10조7340억원이 주인을 찾지 못 하고 있어 다시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난번 캠페인 때 주인을 찾은 보험금은 생명보험회사에서 2조6698억원이었으며 손해보험회사가 1569억원이었다.

보험금 유형별로 보면 중도보험금이 2조236억원이었으며 만기보험금이 6402억원, 휴면보험금이 1629억원이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많은 액수가 금융당국과 보험업계의 노력으로 주인 품을 찾아 돌아갔지만, 아직도 떠도는 보험금이 많아 이들은 다시 캠페인에 나서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보험사들은 최신 연락처가 있는 보험계약자들에게 14일부터 문자 등 전자 방식으로 보험금 정보 안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반면 피보험자가 사망했는데 보험금이 아직 남아 있는 경우나 최신 연락처가 없는 경우에는 내달부터 주민등록전산망의 최신 주소로 보험금 정보 안내 내용을 담은 우편이 발송될 예정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폐업이나 도산 신고가 된 사업장의 근로자가 미 수령한 퇴직연금 보험 738건(8억6천만원)에 대해서도 올해부터 함께 안내될 것으로 보인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