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21대 국회, ‘K의회’ 외침 울려나오길”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8 11:20: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문희상 국회의장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72주년 국회개원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8일 “우리 국회가 세계 각국 의회에 협치 모델의 모범을 제시하는 그 날이 오길 바란다”며 “'K의회'의 외침이 울려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중앙홀에서 열린 제72주년 국회 개원기념식에 참석해 세계에서 한국이 선두하는 여러분야를 말하면서도 “어찌보면 대한민국의 여러 분야 중에서 국회와 정치가 가장 뒤쳐져 있다고 해도 변명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개탄했다.

그는 21대 국회는 대한민국 국회에 새로운 기회라고 표현했다. 이틀 후에 개원하는 21대 국회에 대해서 “새로운 국회에서는 국난극복을 위해서 여야가, 정부와 입법부가 머리를 맞대고 해법을 도출하는 협치 시스템이 작동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코로나19 국난에 대해서는 “우리는 지금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두렵고 낯선 시대를 걷고 있다”며 “커져가는 생계·고용 절벽을 직시하고 경제적인 충격을 막는데 국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위기 돌파, 바로 이 부분이 72주년을 기념하는 국회의 최우선 과제가 될 것”이라며 “내일이면 국회를 떠나지만, 앞으로도 대한민국 국회를 늘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