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건설하자”…‘평화경제’ 재차 강조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6 12:31: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회 광복절 경축식에서 참석하여 경축사를 하고 있다. 2019.08.15.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새로운 한반도’ 건설을 위한 세 가지 전략으로 △책임 있는 경제강국 △평화·번영을 선도하는 교량 국가 △‘평화경제’ 구축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광복74주년 경축사에서 “국민소득 3만 불 시대를 열었고, 김구 선생이 소원했던 문화국가의 꿈도 이뤄가고 있지만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는 아직 이루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도 우리가 충분히 강하지 않고, 아직도 우리가 분단되어 있기 때문”이라며 “협력해야 함께 발전하고 발전이 지속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책임 있는 경제강국을 위해 “대중소 기업과 노사 상생협력으로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힘을 쏟겠다”며 “부족함을 성찰하면서도 스스로 비하하지 않고 함께 격려해 나갈 때 우리는 해낼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또 책임 있는 경제강국을 위한 방편으로 “지정학적 위치를 우리의 강점으로 바꿔야 한다”며 “‘사람중심 상생번영의 평화공동체’는 우리부터 시작해 한반도 전체와 동아시아, 나아가 세계 평화와 번영으로 확장하자는 것”이라 말했다.

이어 “신북방정책은 대륙을 향해, 신남방정책은 해양을 향해 달려가는 우리의 포부”라며 “중국·러시아 뿐 아니라 중앙아시아·유럽으로 협력 기반을 넓히고 아세안·인도와의 관계를 주변국들 수준으로 격상시켜 공동번영 협력관계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 다짐했다.

아울러 “남북 사이 끊긴 철도와 도로를 잇는 일은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는 교량국가로 가는 첫걸음”이라며 “아시아공동체는 어느 한 국가가 주도하는 공동체가 아니라 평등한 국가들의 다양한 협력이 꽃피는 공동체가 될 것”이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분단체제를 극복해 겨레의 에너지를 미래 번영의 동력으로 승화시켜야 한다”며 지난 5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주창한 ‘평화경제’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역설했다.

당시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와 관련해 남북 교류와 협력·경협을 통해 단숨에 일본을 따라잡을 수 있다며 평화경제를 언급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분단체제를 극복해 겨레의 에너지를 미래 번영의 동력으로 승화시켜야 한다”며 “최근 북한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에도 불구하고, 대화분위기가 흔들리지 않는 것이야말로 우리 정부가 추진해온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큰 성과”라 말했다.

이어 “이 고비를 넘어서면 한반도 비핵화가 성큼 다가올 것이며 남북관계도 큰 진전을 이룰 것”이라며 “경제협력이 속도를 내고 평화경제가 시작되면 자연스럽게 통일이 우리 앞의 현실이 될 것”이라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역량을 합치면 각자 체제를 유지하면서도 8천만 단일 시장을 만들 수 있고, 통일까지 된다면 세계 경제 6위권이 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며 “평화와 통일로 인한 경제적 이익이 매우 클 것이라는 점은 분명하고, 남북 기업들에게도 새로운 시장과 기회가 열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을 일방적으로 돕자는 것이 아니라 체제 안전을 보장하면서 상호 이익이 되도록 함께 잘 살자는 것”이라며 “우리 역량을 더 이상 분단에 소모할 수 없다. 평화경제를 통해 신성장동력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