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상가집 항명’이 추태?…심재철 “막가파 여왕 추미애야 말로 추태”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1 11:56: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제3회의장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현안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공소장에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실장, 천경득 청와대 총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 문재인 대통령 측근으로 꼽히는 인사들이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구명 운동을 펼친데 대해,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21일 “입만 열면 공정과 정의를 외쳤던 사람들이 자기편의 범죄를 감추기 위해서는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았던 그런 추한 모습이 공소장에 잘 나타나 있다”고 직격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그들의 청탁을 받은 조 전 장관은 결국 유재수에 대한 감찰을 중단시켰다”면서 이와 같이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조 전 장관 공소장에 따르면 백 전 비서관은 ‘유재수가 노무현 정부 인사들과 가깝다. 정권 초기에 비위가 알려지면 안 된다’ 등의 말을 했고, 김경수 지사 등도 유재수를 살리기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인 것”이라며 “유재수에 대한 이런 감찰 중단 전모가 공소장에 잘 나와 있다”고 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어 “그런 가운데 정권에 의해서 발탁된 심재철 대검찰청 반부패부장은 유재수 사건과 관련해 이미 법원이 죄질이 나쁘다고 한 조 전 장관에 대해서 무혐의 처리하자고 한 것”이라며 “심 부장은 백원우에 대해서는 기소유예 하자고 했다고 하니 어찌 이런 사람을 검사라고 할 수 있겠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심 원내대표는 “이런 사람들이 핵심으로 있는 이 정권이 바로 자신들의 범죄를 수사하는 윤석열 검찰을 공중분해 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며 “정권 범죄를 수사하는 검찰 책임자급 모두 좌천시키고 그 자리에 심 부장 같은 정치검사들을 앉힌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심 부장한테 ‘수사기록을 읽어봤느냐’, ‘당신이 검사냐’고 한 검사들이야말로 진정한 검사”라며 “권력에 주눅 들지 않고 범죄를 있는 그대로 캐내려고 했던 것인데, 그런 당당했던 검사들한테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추태를 부렸다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권력형 범죄를 저지르고 범죄를 은폐하는 것이 추태인가, 아니면 범죄를 은폐하려는 검사에게 당신이 검사냐고 항의한 것이 추태인가”라며 “추미애 장관이야 말로 추태를 부리고 있는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아울러 “검사가 불법 부당한 지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는 규정은 검찰청법에도 명시돼 있는데, 심재철 부장에게 항의한 검사들은 이 법대로 움직인 것”이라며 “그런 그들을 법무부가 징계한다는 것은 추미애 법무부가 불법을 저지르고 있는 것이고, 막가파 여왕이란 별명을 얻은 추 장관이 조만간 인사를 통해 검사들을 2차로 숙청한다는 얘기가 나오는데, 국민은 결코 이런 막가파식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지역구 국회의원 대물림이란 비난을 받고 있는 문희상 국회의장을 겨냥해서는 “문재인 정권의 특권과 반칙은 경자년 새해에도 계속되고 있는데, 문희상 의장 아들 문석균 씨는 아버지 지역구 의정부감에 예비후보로 등록했다”면서 “아빠찬스를 쓴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문석균 씨는 아내와 자녀들을 서울 한남동 국회의장 공관으로 보내 살게 했는데, 자녀를 서울의 학교로 보내기 위해 그랬다는 것”이라며 “지역구 물려받기도 아빠찬스, 자녀교육에도 아빠찬사를 쓴 것인데, 이 정권 실세들은 입으로는 공정과 정의를 말하지만 행동으로는 특권과 반칙을 누리고 있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심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에서도 문 의장 아들 세습공천 반대 목소리가 나오는 만큼 문 의장은 이제 아들에게 국회의원 자리를 물려주겠다는 욕심을 포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국 전 장관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김미경 변호사가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으로 기용된데 대해선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가 빈축을 여러 번 샀지만 어제(20일)도 그랬다”면서 “청와대 인사를 하면서 조 전 장관 최측근인 김미경 변호사를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으로 기용했는데, 문 대통령이 반칙과 불공정의 표본인 조국한테 마음의 빚을 졌다고 하더니, 도대체 무슨 빚을 졌기에 그의 측근까지 챙기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고 개탄했다.

심 원내대표는 “문 정권이 말하는 공정과 정의가 가짜라는 것이 이미 여러 번 확인됐다”며 “이 정권을 심판해야 하는 이유가 나날이 늘고 있고, 문 정권의 행태가 가히 군사정권 독재를 뺨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문 정권이 왜 기를 쓰고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설치하려 했는지, 이미 누차 지적한대로 7월에 탄생할 공수처라는 국가기관은 정권 보위를 위한 충견 노릇을 할 것이 틀림없다”며 “사법부, 헌법재판소 역시 정권을 위한 기관으로 움직이는 징후들이 나타나고 있는데, 문재인 정권에 의한 좌파독재 시대가 열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들의 독재를 저지하고 의회민주주의와 자유민주주의를 살릴 수 있는 힘은 오직 국민한테 있다”며 “현명하신 국민 여러분이 4월 총선에서 막가는 이 정권을 심판할 때에만 이 나라의 모든 국가기관은 올바로 바로잡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