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연금펀드 수탁고 7조원 돌파…“개인·퇴직연금 모두 운용사 선두”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6 11:51: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미래에셋자산운용이 개인·퇴직연금 등 연금펀드 수탁고가 7조원을 돌파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미래에셋은 개인연금과 퇴직연금펀드 모두 운용사 수탁고 1위로 그 규모가 각각 3.5조원, 3.7조원인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특히 연금펀드 전체 운용자산은 7조 336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투자를 통한 연금자산 증식과 점차 다양화되는 연금투자자 니즈를 위해 업계 최다 상품 라인업을 보유했다는 게 미래에셋 측 설명이다. 이들은 투자자산에서 투자지역까지 글로벌 분산투자가 가능한 포트폴리오를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전통적 투자자산을 넘어 부동산 등 다양한 대체투자 상품을 제공하며 안정적인 연금자산 투자솔루션도 제공해왔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전체 연금펀드 시장 점유율이 20%가 넘는 국내를 대표하는 연금전문 운용사로 성장했다는 게 미래에셋 측 입장이다.

대표적으로 전세계 채권에 분산투자하는 미래에셋 퇴직플랜 글로벌 다이나믹 펀드는 작년부터 1700억원 가량 자금이 유입되며 설정액이 무려 3289억원에 가까운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국내 최대 해외채권형펀드인 모펀드는 채권 발행국 50개 이상, 발행자 300개 이상으로 투자종목이 구성된다.

또한 목표시점에 맞춰 포트폴리오 리밸런싱이 이뤄지는 미래에셋 TDF(Target Date Fund) 시리즈는 운용사 중 처음으로 설정액 1조원을 넘어서며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목표시점에 원금손실이 최소화되도록 기대수익률과 손실 회복기간 등을 고려해 글로벌 ETF와 미래에셋의 검증된 펀드를 활용, 자산배분 및 전략배분을 통해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고 미래에셋 측은 설명했다.

특히 외국운용사 위탁이 아닌 미래에셋의 12개국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직접 운용한다고 전해져 업계에서 주목하고 있는 눈치다. 실제로 이들은 작년 한해 8천억원 넘게 증가, 운용사 중 TDF 수탁고 1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미래에셋평생소득TIF’는 국내 최초로 부동산 임대수익을 포함시키는 등 은퇴 후 현금흐름이 필요한 투자자들에게 연금솔루션을 제공하며 지난해 1500억원 넘게 늘어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미래에셋자산운용 연금마케팅부문 류경식 부문장은 “미래에셋은 수명 증가에 따른 노후 준비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TDF, TIF 등 연금시장에 다양한 상품을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투자자들에게 글로벌 우량자산에 분산투자해 은퇴자산의 적립에서 인출까지 모두 관리할 수 있는 종합적인 연금솔루션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