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노사관계 해결로 신뢰 회복하나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4 11:13: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4일 삼성 준법위 정기회의…7개 계열사, 이재용 ‘대국민 사과’ 후속방안 보고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4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에 대한 구체적 실천방안이 나올 예정이다. 최근 노사 문제에 있어 전향적 태도를 취했던 만큼 삼성이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부의 숙제를 해결하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방안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삼성준법감시위원회(준법위)가 이날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화재 등 7개 계열사와 이 부회장이 약속한 준법 경영과 관련한 구체적 실천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내부 거래 문제, 위법행위 제보 사안 등도 함께 다룬다.

 

앞서 준법위는 지난 3월 이 부회장에게 경영권 승계, 노사 문제 등에 대해 직접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마련하라고 권고했다. 이에 이 부회장은 지난달 6일 경영 승계 포기, 무노조 경영 폐기, 시민사회 소통 강화를 약속했다. 또 재판에 관계없이 준법위의 활동이 보장될 것이라고 밝히며 준법 경영 의지를 강조했다.

 

이후 준법위는 기자회견 다음날 정기회의를 열고 이 부회장의 발표에 대해 의미 있게 평가하면서도 지속 가능한 경영 체계의 수립 노동3권의 실효성 있는 보장 시민사회의 실질적 신뢰 회복을 위한 실천 방안 등에 관련된 자세한 실천 방안을 주문했다.

 

삼성이 내놓을 실천방안에는 건전한 노사관계 확립과 시민사회와의 소통 채널 구성 등이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삼성은 최근 노사문제에 있어 전향적 태도를 취하고 있는 만큼, 노동 3권 보장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 해고 노동자 김용희씨와 1년여만에 전격 합의한 데 이어 사장단이 노동운동의 대부인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으로부터 노사관계 특강을 들었다.

 

준법위가 계열사의 실천방안을 검토한 뒤 구체적인 이행방안을 내놓으면 출범 4개월 만에 실효적 제도의 윤곽이 드러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회의를 계기로 내부 준법감시체제를 확립했다고 판단될 경우, 삼성의 사법리스크 부담도 줄이는 데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부는 이 부회장에게 신경영 선언 수준의 혁신과 실효적인 준법감시제도 마련, 재벌 체제의 폐해 시정 등 3가지 당부사항을 전달했었다. 이에 삼성은 준법위를 설치하고 권고를 받아들여 이 부회장이 직접 사과에 나서는 등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번 후속조치가 차질없이 이뤄지고 삼성이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공익적 행보를 강화한다는 믿음을 준다면 경영권 승계에 대한 의혹을 잠재워 신뢰 회복의 속도를 올릴 수 있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