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톤 프리’로 아이팟·버즈라이브에 도전장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6 11:08: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LG전자가 완전 무선 이어폰 시장에 재도전한다. 노이즈 캔슬링 기능, 프리미엄 메리디안 사운드 몰입도를 한층 강화했다. 

 

손대기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상무는 “모던한 디자인에 차원이 다른 명품 사운드를 모두 갖춘 톤 프리의 다양한 라인업을 앞세워 무선 이어폰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6일 LG전자는 ‘톤 프리(TONE Free)’ 무선 이어폰을 26일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 

 

톤 프리 무선 이어폰은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NC) 기능을 탑재한 최상위 모델로, 완성도 높은 명품 사운드를 구현했다. 이 기능은 외부 소음을 줄여줘 사용자가 프리미엄 메리디안 사운드에 더 몰입할 수 있다. 

 

특히 사용감을 고려해 자체 개발한 ‘웨이브폼 이어젤’을 적용했다. 이어젤 내부 공간이 나선형 모양의 웨이브 구조를 띠어 착용 시 귀에 전달되는 압력을 균등하게 분산시킴으로써 귀 모양에 상관없이 안정적인 착용감을 제공한다. 

 

사용자 편의성도 강화했다. 이어폰 옆면에 위치한 터치 영역을 고객들이 보다 잘 찾을 수 있도록 터치 인식 부위를 볼록한 돌기 모양으로 디자인했다. 

 

LG전자는 세계적인 오디오 업체인 메리디안 오디오와 협업해 무선 이어폰에 최적화된 구조와 프리미엄 음질을 완성했다. 마치 스테레오 스피커로 듣는 것처럼 풍부한 사운드를 구현해 듣는 즐거움을 배가시켰다. 

 

이어폰을 보관·충전하는 케이스는 대장균 등 유해 세균을 99.9% 제거해 주는 UVnano 기능을 지원해 제품을 청결한 상태로 사용할 수 있다. UVnano는 유해 성분들을 줄여주는 UV(자외선) LED와 자외선 파장 단위인 나노미터의 합성어다.

 

이 외에 이어폰 케이스를 무선으로 충전할 수 있고, 구글 어시스턴트와 연동하면 음성 명령으로 간편하게 다양한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매트블랙과 글로시화이트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는 제품 가격은 21만9000원이다. 

 

LG전자는 다음 달 1일까지 전국 LG베스트샵과 G마켓, 옥션 등에서 톤 프리 론칭 기획전을 열고, 구입 고객에게 무선 충전 패드, 액세서리 케이스 등 다양한 사은품을 제공한다. 

 

또 다음 달 22일까지 톤 프리 액세서리 케이스 디자인 공모전도 실시한다. 우수 디자인에 선정된 고객들에게는 총 2000만원 상당의 상금과 톤 프리 신제품 등을 수여한다.

 

LG전자는 다양한 이벤트로 흥행몰이에 나섰지만 시장 안착이 가능할지 회의적인 시각도 있다. 완전 무선 이어폰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애플과 삼성전자, 샤오미 등이 선점한 상태다. 

 

시장조사업체에 따르면 올해 무선 이어폰 시장 규모는 약 2억2000만대로 지난해보다 54%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에서도 올 1분기에만 430만대의 무선 오디오 장치(완전 무선 이어폰·무선 이어폰·무선 헤드폰)가 출시되며 시장 경쟁이 치열해졌다. 

 

LG전자는 목에 거는 넥밴드형 제품으로 주목받았지만, 지난해 톤 플러스 프리를 선보이며 완전 무선 이어폰 시장 진입이 다소 늦었다. 이후 1년 가까이 지나서야 톤 프리 3종을 내놓으며 시장 공략에 나섰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변윤재 기자
  • 변윤재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어떤 말들은 죽지 않고 사람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독자의 마음에 아로새기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