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V70' 디자인 최초 공개..."역동성, 우아함 모두 갖췄다"

김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9 11:05: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민주 기자] 제네시스가 올해 공개 예정인 중형 SUV 모델 ‘GV70’의 내외장 디자인을 29일 최초로 선보였다.

GV70는 2021년까지 제네시스가 계획중인 6개의 라인업 중 다섯 번째 차량이자 지난 1월 출시된 GV80에 이은 두번째 SUV 모델이다. 제네시스 고유의 디자인 철학인 ‘역동적인 우아함’ 중 역동적인 이미지를 강조한 도심형 럭셔리 SUV 모델이다.

GV70의 전면부는 제네시스 로고의 방패에서 영감을 받은 크레스트 그릴이 헤드램프보다 낮게 위치했으며, 두 줄 디자인의 쿼드램프로 속도감과 역동성을 표현했다. 범퍼 하단엔 엔진 하부 보호용 덮개(스키드 플레이트)를 적용해 강인한 이미지를 연출했다.

측면부는 쿼드램프 상단에서 시작돼 차체를 가로지르는 아치형 라인인 ‘파라볼릭 라인’이 우아한 감성을 연출하는 반면, 운동선수의 근육을 연상시키는 리어 펜더가 대비를 이뤄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쿠페와 같이 날렵하게 떨어지는 루프라인과 아래로 흐르는 C필러의 크롬라인은 스포티한 분위기를 낸다.

후면부는 두 줄의 얇은 쿼드램프를 적용했으며 지-매트릭스(G-Matrix) 패턴을 적용한 범퍼와 세로형 배기구, 차체 색상의 디퓨저 등은 차량의 역동성을 표현했다.  

 


GV70의 내장 디자인은 운전자 중심의 실내 구조로 설계됐고, 탑승객의 안락감과 편의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한국 특유의 미적 요소인 ‘여백의 미(Beauty of White Space)’를 강조했다.

특히 비행기 날개의 유선형(에어로다이나믹) 조형에서 영감을 받은 스포티한 실내 디자인은 타원형 요소를 사용, 풍부한 볼륨감을 살렸고 신개념 무드조명도 탑재했다.

슬림한 형태의 송풍구와 이를 가로지르는 얇은 크롬 라인이 양측 문까지 이어져 탑승객을 감싸는 느낌의 공간감을 구현했으며, 액정표시장치(LCD) 터치패드 적용을 확대해 실내 중앙부(센터페시아)의 조작버튼 개수를 최소화하고 인체공학적인 구조로 운전자의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주조작부(센터 콘솔)에는 회전 조작계(다이얼) 방식의 전자식 변속기(SBW)를 적용했다.



GV70 스포츠 패키지 적용 모델은 GV70의 스포티한 감성을 한층 강화했다.

역동성을 강조한 스포츠 패키지 전용 프론트 범퍼와 지-매트릭스 패턴의 전용 21인치 휠이 적용됐으며, 다크크롬 가니쉬와 대구경 배기구가 적용됐다. 내장 디자인의 경우, 스포츠 전용 내장 컬러와 전용 스티어링휠, 콘솔과 도어엔 카본 파이버 디테일이 적용됐다.

제네시스 글로벌 디자인 담당 이상엽 전무는 “GV70는 투 라인과 윙 페이스 등 제네시스 고유의 디자인을 계승했다"며 "G70와 함께 제네시스 브랜드의 역동성을 극대화한 70 라인업의 SUV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네시스는 이날부터 약 두달 간 위장막 없는 100여대의 GV70로 전국 도로에서 시험 주행을 실시하며 고객 참여형 이벤트 ‘마이 제네시스’를 진행한다. 참여를 원하는 고객은 전국에서 주행 테스트 중인 GV70를 찾아 촬영 후, 페이스북 및 인스타그램에 해시태그(#MyGenesis, #GV70)와 함께 업로드하면 된다.

 

(사진제공=현대기아차)

 

스페셜경제 / 김민주 기자 minjuu090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
  • 김민주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1팀 김민주 기자입니다. 팩트에 근거한 올바른 정보만을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