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잡해진 한진家 경영권 분쟁…예상 빗나간 KCGI‧조현아‧반도건설 '3자 회동'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6 11:51: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사모펀드 KCGI와 반도건설이 두 차례 회동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3월 정기주주총회 전 조원태 회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갈등이 봉합될 것이라는 예상이 무색해지고 있다. 또 KCGI가 한진그룹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기 때문에 조 전 부사장과 손을 잡을 가능성이 극히 낮다는 예상도 빗나갔다.

15일 재계에 따르면 조현아 전 부사장과 KCGI의 김남규 부대표, 반도건설 임원급이 모여 3자 회동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향후 협력 방안 등에 대해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이들이 3자 회동을 가진 것을 기반으로 공동전선을 구축할 경우 한진그룹과 조원태 회장에게 적지 않은 충격을 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재계에서도 의외라고 판단한 부분은 바로 KCGI가 조 전 부사장과 손을 잡았다는 점이다. 지난해 12월 23일 조 전 부사장이 조 회장을 공개 비판하면서 경영권 분쟁이 불거진 직후부터 최근까지도 KCGI와 조 전 부사장이 손을 잡을 가능성은 낮게 점쳐졌다. KCGI가 지난해 고(故) 조양호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 실패에 대해서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은 물론, 그동안 꾸준히 총수일가를 견제해왔기 때문이다.

또 최근에도 KCGI는 유튜브를 통해서 “한진그룹이 부채비율이 높음에도 재무구조 개선 노력이 없다”며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더욱이 조 전 부사장은 칼호텔네트워크 대표이사를 맡았던 전적이 있었기 때문에 호텔 경영에 대한 강한 애착이 있는 반면에, KCGI는 호텔 사업 부문이 적자를 내고 있는 만큼 정리를 해야한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여러 가지 입장적인 차이를 놓고 생각할 때 이들이 한 배를 탈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예상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조 전 부사장 측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원은 “모든 당사자와 협의할 수 있다는 기존 입장과 달리진 바 없다”면서 “아직 당사자과 협의 중이어서 구체적으로 누구와 어떤 논의를 하고있는 지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만약 KCGI가 조 전 부사장과 정말 연대할 경우 지분율 셈법은 한층 더 복잡하게 된다. KCGI는 단일 주주로는 가장 많은 17.29%의 지분율을 보유하고 있다. 여기다 반도건설이 최근 경영참여를 선언하면서 한진칼 지분을 8.28%를 보유했고, 조 전 부사장(6.49%)까지 더해지면 총 31.98%의 지분을 확보하게 된다.

이에 반해 조원태 회장의 경우 조 전 부사장이 빠지면 특수관계인을 포함한 한진 총수 일가 지분이 28.94%에서 22.45%로 줄어들게 된다. 여기에 우군으로 분류되는 델타항공의 지분 10.00%를 더해도 32.45%에 그친다. 양측 사이에 지분율 차이가 0.47%에 불과한 것이다.

주총에서의 안건 통과를 위해서는 최소 38~39%의 지분을 확보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할 때 3월 주총에서 치열한 표 대결이 예상되고 있다. 특히 한진칼은 이사 선임‧해임 안건을 일반 결의사항으로 정하고 있기 때문에 출석 주주 과반의 찬성을 얻으면 안건이 통과된다. 지난해 주총 당시 “진짜 승부는 올해 주총”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던 만큼 올해 주총 참석률은 작년(77.18%)보다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아직 3자간 공동 전선 구축이 최종 확정된 것이 아닌만큼 당분간 주주 간 합종연회을 둘러싼 신경전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재계에서는 이번 주총이 조원태 회장에게 큰 고비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도건설의 경우 캐스팅보트를 자처한 만큼 향후 한진그룹의 일감 따내기 등 사업상 이익을 위해서 양쪽을 계속 저울질하며 몸값 올리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더해 조 회장과의 불화설이 불거졌던 어머니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5.31%)과 동생 조현민 한진칼 전무(6.47%)가 아직 누구의 편을 들어줄지 알 수 없다는 점도 변수다.

만약 이 고문이 조 전 부사장쪽으로 등을 돌릴 경우, 조 회장은 경영권 방언은 사실상 힘들다. 또 지분율 4.11%를 보유하고 있는 국민연금의 행보도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때문에 조 회장은 경영권 방어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조만간 주요 주주는 물론 외국인 주주와 소액 주주 등을 만족시킬 만한 그룹 차원의 지배구조 개선책 등의 방안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