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단식투쟁에 대안신당 “삭발한 머리 길지도 않았는데…이제 당대표 사퇴만 남아”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0 11:10: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한 후 인사하고 있다. 2019.09.16.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부터 문재인 정부의 국정 운영에 대한 책임을 묻고 대전환을 촉구하며 무기한 단식투쟁에 들어간다. 하지만 국정 현안이 산적한 가운데 삭발에 이어 당대표 차원의 단식이 이어지는 것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한국당 관계자에 따르면 황 대표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지난 9월 16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면서 삭발식을 진행했던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번 단식은 패스트트랙 법안의 국회 본회의 부의 시점이 2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논의에 진전이 없을 경우 강행처리하겠다고 밝힌 데 대한 항의 목적도 담긴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당 관계자는 오는 22일로 종료가 예정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연장할 것과 소득주도성장 폐기를 비롯해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대안신당(가칭)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자기 말 안 들어준다고 드러눕는 것은 생떼”라며 “걸핏하면 장외투쟁으로, 삭발로 국민들 시선을 끌려고 안달하더니 이제는 단식이냐”고 비판했다.

이어 “별 감동도 없고 오히려 다음에는 뭘 들고 나올지 궁금하다”며 “국회의원이 아니니 의원직 사퇴를 할 수도 없고 차라리 당대표직을 내려놓고 전국을 돌며 지금 국민들이 한국당에 어떤 생각을 하는지 민심대장정이라도 해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에서는 당 해체 소리나 듣고 밖에서는 배신자 말을 듣는 난처한 신세인 것은 이해가 가나 삭발한 머리가 채 길지 않았는데 단식이라니 출구전략을 잘못 세웠다”고 덧붙였다.

박지원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드디어 황 대표가 21세기 정치인이 하지 않아야 할 세 가지 중 두 개 이행에 돌입한다”며 단식, 삭발, 의원직 사퇴라 말했다.

또 “이 중 현역 의원이 아니기에 의원직 사퇴는 불가능하지만 당 대표 사퇴 카드만 남게 된다”며 “이런 방식의 제1야당으로는 국민 눈높이에 부응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