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고추 수매물량 250톤 추가물량 배정”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5 11:00: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정부 기존 2500톤에서 250톤 추가해 2750톤 수매키로
추가물량 250톤 중 183톤은 고추 최대 산지인 경북지역에 배정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건고추의 가격안정을 위해 2019년산 건고추 2,500톤을 4일부터 11월 말까지 수매비축계획을 세웠으나, 수매 비축 신청량이 예상보다 많아 최대 10% 수준에서 추가 수매가 이뤄져 최종 수매비축량이 2750톤으로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강석호(자유한국당, 영양·영덕·봉화·울진)의원이 농협경제지주로부터 받은 ‘19년산 건고추 정부수매비축물량 시도별 배정내역’에 따르면 기존 2,500톤에서 추가로 250톤을 배정해 최종 2,750톤으로 확인됐다. 추가물량은 고추 최대산지인 경북지역이 183톤, 전북이 43톤, 충북이 24톤이 배정됐다.

경북지역의 경우 면적기준 수매물량으로 571톤이 배정되었으나 수매물량 899톤에 이번 추가물량 183톤을 더해 약 1,082톤이 최종 배정됐다.

정부는 올해산 건고추의 산지가격이 출하 초기 600g당 9,000원 대를 형성했지만, 이후 출하량 증가 등으로 9월 27일 기준 600g당 5,955원까지 추락하자 수매비축에 직접 나섰다.

이에 강 의원은 “건고추 가격 하락으로 근심 걱정이 많아진 농민을 위해 정부가 추가 수매를 결정한 것은 환영할 일이다”면서 “아직 판로를 확보하지 못한 농업인들은 보유 또는 즉각적인 시장 출하보다 이번 긴급 추가 수매를 적극 활용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