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세계 경제 성장률 하향 조정… 0.1%p 낮춘 3.2% 전망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4 13:14: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개월 만에 하향 조정했다.

23일 IMF가 발표한 ‘2019년 7월 세계경제전망 수정’에 따르면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3.2%로, 지난 4월 전망치와 비교해 0.1%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내년 전망치 역시 직전 전망치 대비 0.1%포인트 낮췄다.

이에 대해 IMF는 “미‧중 무역갈등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불확실성, 지정학적 긴장 고조 등이 반영됐다”며 “무역‧기술 갈등 고조와 위험회피 심리 심화 시 금융 취약성 노출 가능성, 디플레이션 압력 증대 등이 하방 리스크(위험)”라고 설명했다.

올해 세계 경제는 전반적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지만 선진국과 신흥개도국간 온도차는 발생했다.

선진국 성장률 전망치는 1.9%로 지난 4월 전망 대비 0.1%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반면 올해 신흥개도국 성장률 전망치는 4.1%로 0.3%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다만, 선진국의 성장률 전망치 개선은 미국의 나홀로 순항에 의존하고 있는 측면도 나타났다.

미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지난 4월에 제시한 2.3%에서 0.3%포인트나 상승한 2.6%다. 반면 중국과 일본은 0.1%포인트 하향조정 돼 각각 6.2%, 0.9%로 관측됐다. 유로존과 캐나다는 기존 전망대로 유지됐다.


신흥개도국은 대부분 성장률 전망치가 감소했다.

신흥개도국에 분류되는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지난 4월 전망치와 비교해 0.1%포인트 하락한 6.2%로 예측됐다. 인도 0.3%포인트, 브라질 1.3%포인트, 러시아 0.4%포인트, 남아공 0.7%포인트로 성장률이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관련해 IMF는 성장세가 예상보다 약화된 경우 국가별 상황에 따라 거시정책은 더 완화적으로 운용할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IMF는 “최종재 수요가 감소하고 인플레이션 압력이 낮은 선진국과 기대 인플레이션이 안정적으로 안착된 신흥개도국은 완화적 통화정책이 적절하다”며 “수요 충족, 취약계층 보호, 잠재성장률 제고, 구조개혁 지원, 재정의 지속가능성 제고 등 재정정책은 복수의 목표를 균형 있게 달성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이어 다자 정책과 관련해서는 “무역·기술 갈등을 완화하고 무역협정을 둘러싼 불확실성을 신속히 해소할 필요가 있다”며 “양자 무역수지 개선을 목표로 하거나 상대국의 개혁을 압박하기 위한 대화의 대체수단으로서 관세를 부과하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