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이란 무인기 격추에도 WTI 2.6% 급락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9 11:02: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국제유가가 4일 연속 급락세를 보였다. 허리케인 ‘배리’ 영향으로 가동을 중단했던 미국 걸프만의 정유사들이 생산을 재개 했다는 소식을 전했기 때문이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물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6%(1.48달러) 하락한 55.3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영국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글로벌 기준유인 9월물 북해산 브렌트유는 전 거래일 대비 배럴당 2.7%(1.73달러) 감소한 61.93달러를 기록했다.

미국의 이란 무인기(드론) 격추 여파로 핵심 석유 수송로인 중동 호르무즈 해협 주변의 군사적 긴장이 최고조에 달했지만 유가 하락세를 막진 못했다.

미국 경제방송 CNBC 보도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미 해군 전함이 호르무즈 해협에서 이란의 드론에 포격을 가해 격추시켰다”고 밝혔다.

이어 “이란의 드론이 수차례의 경고를 무시하고 함정과 선원들의 안전을 위협하며 약 1000야드(약 914미터) 이내로 가까이 접근해 미 해군이 방어적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직후 나온 미 국방부 성명에서는 현지시각으로 이날 10시쯤 호르무즈 해협 주변 공해상에서 미 해군의 강습 상륙함 USS 박서를 향해 드론이 위협적으로 접근해오자 방어적 차원에서 격추가 진행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 드론의 접근은 공해상을 운항하는 선박들을 향해 발생한 수많은 도발적이고 절대적인 행위들 가운데 하나”라며 “미국은 우리 국민과 시설을 지킬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른 나라들도 앞으로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가는 자국 선박들을 지키기 위해 우리와 함께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이란은 미국의 원유 수입 금지 조치 등 경제제재에 반발해 호르무즈 해협을 봉쇄하겠다고 위협해왔다.

지난 14일에는 ‘밀수 연료’ 운송을 막는다며 한 유조선을 급습해 선박과 선원 12명을 억류한 바 있다.

최근 이란은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에 대한 미국과의 협상을 사실상 거부하면서 군사적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알리레자 미르유세피 유엔주재 이란대표부 대변인은 16일 트위터 계정을 통해 “이란의 미사일은 절대로 누구와도 어느 국가와도, 어떤 시점에서도 협상 가능한 조건이 아니라”고 못 박았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