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시각장애인용 ‘디지털OTP’ 서비스 실시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9 11:16: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문수미 인턴기자]우리은행은 27일 시각장애인용 음성OTP(일회용 비밀번호)의 단점을 개선한 디지털OTP 서비스를 실시한다.

이 서비스는 금융결제원에서 제공하고 있는 디지털OTP(스마트보안카드) 앱을 기반으로 해서 우리은행,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금결원이 공동으로 개발했다.

인증은 ▲스마트폰 푸쉬 알림 ▲앱 실행 ▲6자리 비밀번호 입력 ▲임시비밀번호 자동생성 및 자동입력 순으로 이뤄진다. 현재는 텔레뱅킹에서만 이용 가능하며, 스마트뱅킹이나 인터넷뱅킹을 이용하고 있는 경증 시각장애인을 위해 이번 OTP 서비스를 해당 채널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우리은행 측은 설명했다.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김훈 선임연구원은 “우리은행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금융소외계층도 편리한 전자금융거래를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도 “금융소외계층을 위해 안전하고 편리한 전자금융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우리은행은 작년부터 고령자를 대상으로 ‘안전한 스마트폰 활용법’을 교육하고 있으며, 금융소외계층을 위해 다방면으로 지원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