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착한 성장’ 훨훨…상반기 상생결제 금액 ‘국내 최대’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9 10:52: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5년 만에 352억에서 3673억원으로 10배 증가
1·2차 협력사 간 거래 비중 증가 두드러져
2015년 1.6%에서 올 상반기 9.6% ‘껑충’

▲LG전자가 9일 상생결제 확대에 나선다고 밝혔다. 사진은 동반성장의 일환으로 LG전자가 가전 부품 협력사에서 생산성 향상 활동을 펼치는 모습 (사진 제공=LG전자)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LG전자의 동반 성장이 탄력받고 있다. 상생결제시스템을 통한 거래 규모가 5년 새 10배 늘어났다. LG전자는 상생협력의 효과가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9LG전자에 따르면 올 상반기 1차 협력사가 2차 협력사에게 상생결제시스템을 통해 결제한 금액은 2075억원으로, 국내기업 가운데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상생결제시스템은 1차 이하 협력사가 지급하는 대금이나 물품을 대기업의 신용으로 결제, 조기에 현금화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LG전자가 1차 협력사에, 1차 협력사는 2차 협력사에게 상생결제시스템을 활용해 대금을 지급할 경우, 2차 협력사도 LG전자의 신용도를 적용받아 부도위험 없이 대금을 신속하게 현금화할 수 있다. 규모가 크지 않은 협력사들의 자금난을 해소하는 역할을 한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20151차 협력사에 결제한 납품대금이 2차 이하 협력사까지 안전하게 결제되도록 하는 상생결제시스템을 도입했다. 당시 352억원에 불과했던 거래금액은 지난해 3673억원까지 늘었다. 연 평균 6642000만원이 늘어난 셈이다.

 

LG전자는 공문과 가입절차 안내 등을 통해 1차 협력사들에게 상생결제시스템 도입을 권장해왔다. 상생결제시스템을 도입한 협력사에게는 평가 시 가점을 주어 더 많은 2차 협력사가 혜택을 받도록 유도했다. 이에 1·2차 협력사 사이 상생결제시스템을 통한 거래가 증가했다. LG전자가 1차 협력사에게 지급한 금액 대비 1차 협력사가 2차 협력사에게 지급한 금액 비중은 20151.6%에서 지난해 7.4%로 크게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는 10%에 육박한다.

 

이는 여타 기업보다 5배 가량 높다. 결제전산원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1차 협력사와 2차 이하 협력사 간 상생결제금액은 17000억원으로, 구매기업과 1차 협력사 간 상생결제금액(114조원)1.5%에 불과했다.

 

이와 관련, LG전자 구매경영센터장 이시용 전무는 “1차 협력사는 물론 2차 이하 협력사까지 상생협력의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