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년만의 노사정 사회적 대타협 결국 무산

이정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4 10:50: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지난 2일 오후 열린 제11차 중앙집행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이정민 기자] 민주노총의 거부로 1998년 이후 22년만의 노사정 사회적 대타협이 결국 무산됐다.


23일 온라인으로 열린 민주노총 71차 임시 대의원대회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안이 부결됐다.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진행된 찬반투표에서 재적 대의원 1479명 가운데 1311명이 투표해 과반수인 805명이 반대표를 던졌다. 찬성표와 무효표는 각각 499명, 7명이었다.


노사정 합의안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지난 5월 출범한 노사정 대표자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한 고용 유지, 기업 살리기, 사회 안전망 확충 등을 위한 협력 방안을 담고 있다.


앞서 김명환 위원장은 지난 4월 원포인트 노사정 대화를 제안해 최종안을 이끌어냈지만, 지난 1일 노사정 합의안 협약식을 앞두고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의 추인을 얻지 못했다.


반대파들은 노사정 합의안이 '해고 금지' 등 민주노총의 요구를 반영하지 않았다고 비판하고 있다.


김 위원장을 포함한 민주노총 집행부 전원은 책임을 지고 사퇴할 예정이다.


민주노총은 1998년 IMF 외환위기 이후 맺은 사회적 대타협을 마지막으로 노사정 대화에 참여하지 않고 있다. 대화에는 22년간 한국노총만 참여해 왔다. 

 

스페셜경제 / 이정민 기자 main2@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