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금융그룹 프놈펜상업은행 ‘역대 최대 실적달성’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8 11:20: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캄보디아 진출 한국계 은행 중 가장 높은 당기순이익 달성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JB금융그룹의 손자회사인 프놈펜상업은행(PPCBank)이 캄보디아 진출 한국계 은행 중 가장 높은 당기순이익 207억을 달성,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프놈펜상업은행의 2019년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147억원) 대비 40.5% 증가한 207억원으로, 출범 이후 역대 최고의 성과를 달성했다는 게 JB금융지주 측 설명이다. 최근 3년 사이 현지 상업은행 수가 10여개 가까이 증가하며 경쟁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유일하게 순이익 200억원을 돌파, 한국계 진출 은행 중 업계 1위 자리를 지켰다는 것이다.

아울러 2019년 총자산은 전년 대비 21.8% 증가한 1조722억원을 기록, 한국계 은행 최초로 자산 1조를 돌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아니라 총 대출은 6,040억원에서 7,493억원으로, 총 수신은 7,045억원에서 8,105억 원으로 각각 24.1%, 15%씩 늘었다. 수익성도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 이자이익은 406억원으로 전년대비 31.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JB금융 그룹은 프놈펜상업은행이 캄보디아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는 원동력은 철저한 현지화 전략 및 최적화된 디지털금융 서비스 제공에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특히 다른 한국계 은행과 달리 운영자금 전액을 현지에서 조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국에서 저금리 자금을 조달해와 현지에서 고금리로 대출하면 예대마진이 커지지만 외환 규제 때문에 영업을 확대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현지 조달 체계를 구축했다는 설명이다. 특히 프놈펜상업은행은 고금리 정기예금 대신 요구불 예금, 저금리 예금 유치를 높이면서 조달 비용을 낮추는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또한 현지 특성을 고려한 차별화된 마케팅 및 고객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캄보디아 금융 시장에서 새로운 기준을 만들어 가고 있다고 전해졌다. 실제 외국인의 경제활동이 활발한 캄보디아의 특성을 고려해 주요 지점에서 ‘외국인 전용창구’를 운영하고 있는 것이 대표적이라는 설명이다. 이들 창구에서는 중국인 및 일본인 직원을 배치해 원어민상담이 가능하도록 했으며 고액 자산가들에게 차별화된 PB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골드클럽’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프놈펜상업은행은 디자인경영 개념을 도입, 현지 은행 지점들의 폐쇄적인 분위기와 달리,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이고 고객들의 편안함, 신뢰감 등 정서적 만족도를 향상시키는 인테리어로 브랜드 이미지를 보다 강화해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디지털 금융 서비스에 있어서도 지난해 캄보디아 최초로 코어뱅킹IT 시스템 ‘압사라’를 자체 개발하는 데 성공해 여신업무 상담과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을 전산화할 수 있는 기술력을 보유하게 됐다는 입장이다.

수기 관리로 이뤄졌던 무역금융 등 외국환 업무도 전산화를 마쳤으며, 고객정보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마케팅 역량도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작년 개발도상국을 지원하는 세계은행 산하 국제금융공사(IFC)와 향후 5년간 캄보디아 중소기업에 대출 3000만달러를 제공하는 업무협약을 체결, 캄보디아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 지원을 확대하며 현지에서 보다 탄탄한 네트워크를 구축함으로써 지속가능한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프놈펜상업은행 신창무 은행장은 "자본금 규제 강화 및 상업은행 경쟁과다로 소매금융 성장폭이 둔화되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고객 네트워크 확대와 디지털서비스 강화를 통해 당기순이익207억의 견조한 실적을 달성, 그룹 실적에 보다 기여 한 점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JB금융그룹은 전북은행, 광주은행, JB우리캐피탈, JB자산운용을 자회사로, 프놈펜상업은행(PPCBank), JB캐피탈 미얀마를 손자회사로 둔 종합금융그룹이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