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기 이후 ‘실직 모래지옥’ 더 깊어졌다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1 11:30: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실직자의 재취업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더 심각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은행의 조사통계월보 6월호에서 발표된 ‘노동이동 분석: 고용상태 전환율을 중심으로’ 보고서에 따르면 2010년 이후 취업자, 실업자, 비경제활동인구 등 고용상태간 노동이동이 둔화되는 추세로 나타났다.

취직 시 취직상태를 유지할 가능성은 금융위기 전 보다 더 커졌지만, 한 번 실직하게 되면 구직이 더 어려워졌다.

2000~2009년의 취직률(실업자의 취업전환)은 33.2% 수준이었으나 2010~2018년엔 29.8%로 금융위기 이후로 3.4%p 줄었다.

해당 결과는 실업률과 고용률 등 기존의 저량(stock) 지표로 설명이 불가한 노동시장 기저의 변동을 잡아내기 위해 한은이 경제활동인구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활용해 도출한 것이다.

한은은 금융위기 이후 노동이동 둔화현상이 경기진폭 둔화, 경제구조 변화 등의 복합적인 영향으로 추정했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