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해외법인 직원 연봉 3억…국내보다 2.5배 올라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4 10:50: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해외사업 가장 많이 하는 중부발전도 연봉 2억…국내 급여 보다 2.7배 증가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한국중부발전과 동서발전이 해외법인 근무 직원들에게 국내 급여의 최대 3.2배 수준의 과다한 급여를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부산 사하갑)이 중부발전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현재 중부발전은 인도네시아 등 해외 3개국 6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해외법인에서 근무하는 직원은 총 33명이다.

그런데 이들 중 급여 상승폭이 큰 10명의 직원들은 국내 근무시보다 평균 2.15배의 급여를 해외법인으로부터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니 찌레본2 석탄화력발전 법인에서 근무하는 A직원의 경우 7,126만원이던 급여가 해외 근무 후 1억 9,250만원으로 2.7배 오르고, 찌레본1 석탄화력발전 법인에서 근무하는 G직원은 2억 796만원(국내대비 2배)을 받아 급여가 가장 많았다.

동서발전도 인도네시아 칼셀-1 석탄화력발전 사업을 추진 중이며 직원 4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들은 국내 근무할 때보다 평균 2.79배 급여를 받고 있는데, K직원의 경우 8,582만원이던 급여가 2억 7,340만원으로 3.2배 오르고, N직원은 3억 243만원(국내대비 2.5배)를 받는다.

최 의원은 “공기업들이 해외법인 근무를 핑계로 과도한 임금을 지급하는 것은 도덕적 해이”라며 “국민 눈높이에 맞게 임금체계를 즉시 개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최인호 의원실>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