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신안산선 착공식 마침내 열려’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0 11:17: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박순자 “신안산선, 수도권 서남부권 주민 삶 송두리째 바꾸는 교통혁명의 서막…2024년 개통 때까지 닥쳐올 수많은 난관 넘기 위해 최선 다할 것”
▲사진제공=박순자 의원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인 박순자 자유한국당 의원(안산 단원구 을)은 9일 안산시청에서 열린 신안산선 복선전철 착공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날 착공식에는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과 사업시행사인 넥스트레인 포스코건설 이영훈 사장,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한 관계 부처 공무원들과 신안산선 노선이 지나가는 지역의 지역구 국회의원들과 단체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은 총사업비 3조 3465억원으로 안산·시흥부터 여의도까지 44.7Km, 정거장 15개소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2024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안산 한양대에서 여의도까지 약 25분으로 이동시간이 기존대비 약 50~75% 이상 단축될 예정이다.

한국개발연구원의 타당성 분석결과와 수요예측에 따르면 신안산선은 하루 평균 약 17만명이 이용함으로서 승용차 통행량은 3.8만대 가량 대폭 감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건설기간 중에는 5만6000명의 고용창출과 지역경제 파급효과는 약 4조원 이상 되며 고속철도, 수도권 지하철 등 총 10개 노선과 연계수송체계를 구축해 철도 접근성을 크게 향상 시킬 것으로 보고 있다.

조속한 사업추진을 위해 토지보상이 완료되는 구간부터 공사에 착수할 계획으로, 올해 8월말 송산차량기지 공사를 시작으로 2024년 말 개통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 중에 있다.

그동안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은 이낙연 국무총리와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과 지속적으로 정책협의를 갖고 신안산선의 조기 추진 방안을 모색해왔으며, 지난해 12월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 실시협약 기념식을 갖는 성과를 얻은데 이어 지난달 22일 실시계획이 승인되는 성과를 얻었다.

박순자 위원장은 이날 축사를 통해 “제가 신안산선 한번 만들어 보겠다고 쫓아다닌 총리가 한덕수, 한승수, 정운찬, 윤증현, 김황식, 정홍원, 황교안, 이낙연 총리까지 여덟 분이고, 집무실 문을 두드린 국토부 장관은 이용섭, 정종환, 권도엽, 서승환, 유일호, 강호인, 김현미 장관님까지 일곱 명”이라고 소회를 밝히며 “신안산선 착공식이 열린 오늘 9월 9일은, 은하철도 999가 아닌 신안산선 999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신안산선은 수도권 서남부권 1천 3백만 주민의 삶을 송두리째 바꾸는 교통혁명의 서막”이라면서 “많은 고난을 넘어서 오늘 착공식이 이뤄졌지만, 2024년 개통까지 닥쳐올 수많은 난관을 넘어서기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신안산선 운행 노선도 (제공=박순자 의원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