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원, 상반기 급여 평균 5150만원…연봉 1억 될까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1 10:46: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시중은행 근무자들이 올 상반기 평균 5000만원 이상을 받아 1년치 연봉이 1억원을 상회할 것으로 관측된다.

20일 각 은행 별 공시내용(반기 보고서)에 따르면 신한·KB국민·우리·KEB하나·한국씨티·SC제일은행 등 시중은행 6곳의 상반기 1인당 평균 급여액은 5150만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등기 임원을 제외하고 1~6월 근로소득 지급명세서의 근로소득을 기준으로 계산한 수치다. 작년 상반기 평균 급여액(4750만원) 대비 8.4%(400만원) 늘어난 것으로 2013년(19.1%) 이후 가장 높은 인상률이다. 하반기에도 이같은 흐름이 이어지면 은행원 평균 연봉은 1억원을 웃돈다.

평균 급여액으로 보면, 씨티은행(5800만원)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하나은행(5700만원), 국민은행(5200만원), SC제일은행(4800만원), 신한·우리은행(4700만원) 순이었다. 인상률이 가장 높은 은행은 26.7% 오른 하나은행으로 나타났다. 20.9% 오른 국민은행이 뒤를 이었다. 하나은행은 금년 초 하나은행과 외환은행 간 인사·급여·복지제도를 통합하면서 일시적으로 연봉이 뛰었다. 국민은행도 작년 지급 분이던 성과급 300%가 상반기에 지급됐다.

이들 6곳 시중은행의 상반기 직원수는 6만 7781명으로 나타났다. 작년에 비해 200명 늘었지만 우리은행(454명)과 신한은행(213명)이 퇴사자를 재고용한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