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中기업 美증시 상장폐지 “‘현재로선’ 계획은 없지만…”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9-30 10:48: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미국 자본의 중국 유입을 차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과 CNBC가 보도했다. 미 재무부는 그런 계획이 없다며 보도를 부인했지만 ‘현재로선’이라는 여지를 남겼다. 

27일(현지시각)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 관료들이 중국으로 유입되는 미국의 포트폴리오 투자(유가증권 투자)를 제한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방안에는 미국 증시에서 거래되는 중국 기업 상장폐지, 미 정부 관련 연금펀드의 중국 시장 투자 차단, 주식 관련 투자지수에서 중국 기업에 대한 투자 상한 설정 등이 포함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미국 증시에서는 알리바바와 JD닷컴, 바이두, 텐센트 등 150여 개 중국 기업이 상장돼 있다.

CNBC도 백악관이 중국 기업에 대한 금융투자를 제한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단, 현재 논의는 초기 검토 단계 수준이며 어느 것도 정해진 것은 없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시간계획 등도 없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일자 모니카 크롤리 미 재무부 대변인은 28일(현지시각) 성명을 통해 “현재로선 중국 기업의 미 증시 상장을 막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일단 관련 뉴스를 부인하긴 했지만 ‘현재로선’이란 전제가 붙었기 때문에 향후 관련 조치를 도입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는 전망이 나온다.

트럼프 행정부의 정확한 의도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다음달 10일 워싱턴DC에서 개최되는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앞두고 중국을 압박하기 위한 위협용일 수 있다는 가능성이 나온다. 하지만 단순한 엄포가 아닐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말 “우리는 중국이 필요 없다”며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할 수 있고, 미국기업의 중국 철수 가능성 등을 거론하기도 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모건스탠리 아시아 회장을 지낸 스티븐 로치 예일대 교수는 “백악관이 이 조치를 강행한다면 완전한 재앙이 될 것”이라며 “특히 중국이 이번 반세기 안에 세계 최대 소비시장이 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상대방 시장에 대한 열린 접근은 (미‧중 모두에) 매우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