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조국 구하기’ 제도화?…손학규 “검찰개혁, 조국 수사 이후 진행해도 늦지 않아”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4 10:40: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손학규 (가운데)바른미래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56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조국 법무부 장관과 더불어민주당이 검찰 특별수사부를 축소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및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본회의 상정 추진 등 검찰개혁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과 관련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4일 “당정청이 함께 나서서 조국 구하기를 제도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론이 분열된 가운데 조국 구하기가 도를 넘고 있다”며 이와 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조국은 검찰개혁안에 대해 무슨 일이 있어도 끝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고 하는데, 검찰은 개혁해야 하지만 조국의 특권과 반칙이 국민의 지탄을 받고 있는 가운데 검찰의 조국 수사를 방해하고 압박하는 태도를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이어 “검찰개혁은 조국에 대한 수사 종결 이후 차분히 진행돼도 늦지 않다”며 “조국 (11월)명예퇴진이 아닌 대통령부터 구해야 한다. 그래야 나라가 산다”고 했다.

나아가 “이것(당정청 검찰개혁)이 조국을 명예퇴진 시키려는 방안이라면 여당은 생각을 고쳐야 한다”며 “명예퇴진을 생각할 때가 아니라 조국을 하루빨리 해임해 시한폭탄을 안고 있는 대통령부터 구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손 대표는 “조국의 명예퇴진 방법으로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공수처 법안과 검경 수사권 조정을 먼저 처리하려 한다면 그것은 크게 잘못됐다”면서 “지난 4월 4일 여야 4당 원내대표는 본회의 표결시 선거법과 공수처법, 검경 수사권 조정 순으로 진행한다고 합의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합의한 대로 선거법 개정안부터 처리하는 것이 순서”라며 “정치를 순리대로 풀어 가주길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는 22일 일본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는 것에 대해서는 “저는 대통령이 직접 참석할 것을 제안했는데, 대통령이 안 가서 아쉽지만 이 총리가 잘 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일 간 사전조율이 안되고 여건도 허락하지 않아 국무총리만 참석한다고 하는데, 이 총리는 한일관계 중요성을 잘 알고 한일 간 실마리를 찾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국회기자단(가칭) 김진혁 기자>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