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과도한 신계약 경쟁 지속…“업종 전반 위축될 수 있어” 경고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2 10:47: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보험사들이 과도하게 신계약 경쟁을 벌이면서 업종 전반이 위축될 수 있다는 전문가 지적이 나왔다.

SK증권 김도하 애널리스트는 지난 11일 “법인판매대리점(GA) 채널을 중심으로 보험업종 신계약 경쟁이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며 “메리츠화재의 GA채널 선점, 지난해 초 손보사에 이어 생보사들까지 신계약 유치에 힘쓰면서 업권 전반의 경쟁이 1년 이상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보험료 증가라는 순기능 외에 경쟁에 따른 비용 증가와 상품 언더라이팅(계약체결심사) 완화는 우려 요인”이라며 “판매비 증가는 매출 증가에도 불구하고 순이익을 감소시켜 당기 실적에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금융사의 외형 성장에는 자본이라는 대가도 필요하며, 비우호적인 금리 환경과 자산 듀레이션 확대라는 과제가 존재하는 상태에서 보험료 성장에 따른 리스크 증가를 감내하기 위해서는 손익과 자본여력 관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금 같은 강도의 경쟁이 장기화할 경우 위너는 없을 수도 있다고 판단된다”고 말하며 “비용 증가 외에도 자동차보험 손익 악화, 실손 손해율 상승이 손보사 실적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사업비율 정상화와 이에 따른 손익 개선이 나타날 때까지 투자 모멘텀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