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文정권, 권력 위해 ‘민주주의’ 간판 이용”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4 11:21: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24일 文정권에 “과연 진정한 민주주의자들인지, 권력을 잡기위해 민주주의라는 간판만 이용하고 있는 것인지 깊은 의심을 갖고 있다”고 꼬집었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지난해 조국 사태 때 이들은 이를 분명히 보여주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떤 식으로든 권력을 잡고 유지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민주주의 무시와 권력남용을 일상화하고 있다”며 “검찰을 떡 주무르듯 하려는 자신들의 행위를 검찰개혁으로 호도하는 모습을 또한 분명히 보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장악이 검찰개혁으로 둔갑하는 장면도 목격했다”며 “심지어 최근에는 법무부 인권국장을 했던 분이 검찰에 대한 공개적 블랙리스트까지 공포하고 있다”며 따졌다.

그러면서 “지금 전국 각지에서 미래통합당 후보들에 대한 불법적인 선거 방해와 선거공작이 자행되고 있다”며 “검찰과 선관위 그리고 민주당이 장악한 지방자치단체들이 노골적으로 여당 편을 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를 이대로 둔다면 공정한 선거는 물 건너가고 만다”며 “민주주의 근간인 선거민주주의에서 공정성을 무시하는 이 사람들이 어떻게 자신을 민주주의라고 할 수 있는지 참으로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탄식했다.

이어 “선거대책전략회의에서 이 점을 분명히 하고 위해서 전국 각지에서 이런 문제들을 몸소 체험하고 또 분명하게 입장을 밝혀야 된다고 해서 권역별 선대위원장님들과 여러분들이 오셨다”며 “이분들의 발언을 통해 지금 관건선거의 위험에 대해서 저희는 여러분들에게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스페셜경제 speconomy@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