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정부, 코로나19 진원지 中이 입국 금지로 뒤통수 때렸는데 항의로 끝내나”

신교근 / 기사승인 : 2020-03-30 10:57: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임윤선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상근대변인.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는 30일 “이제는 우한 코로나 19의 진원지인 중국이 먼저 외국인 입국 전면 금지 조치를 시행한다고 한다. 어려울 때 도와주는 것이 진짜 친구라더니 그 친구, 보기 좋게 우리의 뒤통수를 때렸다”고 밝혔다.

임윤선 상근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그런데도 정부는 주한대사를 불러 항의하는 수준에서 끝낼 모양”이라며 “일본의 사증 면제 조치 등에 대해 '눈에는 눈' 식의 맞대응 조치를 내렸던 것과는 확연한 온도차”라고 꼬집었다.

임 상근대변인은 “반 발짝 앞서서 대응해도 모자랄 판에 늘 한 발짝씩 늦는 정부”라며 “정세균 국무총리가 어제(29일) 4월 1일부터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의 의무적 격리를 확대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국내 우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의 약 40%가 해외 입국자임이 드러나자 부랴부랴 내놓은 조치”라고 말했다.

그는 “그간 정부는 하루에 수차례나 안전 문자를 발송하며 우리 국민들에게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제해왔었다”며 “국민들의 자발적 실천 의식과 협조로 신규 확진자는 소폭이나마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으나 문제는 국내가 아닌 국외였다. 전세계적으로 확진자가 60만명을 넘어서면서, 우한 코로나19는 인류의 공포가 됐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정부는 손을 놓고 있었다”며 “ 국민 불안이 심각해지고 여론이 악화되고나서야 비로서 유럽, 그 다음 미국 순으로 검역 강화를 확대했을 뿐이었다”고 지적했다.

임 상근대변인은 “감염원 차단이라는 방역 원칙, 주권 국가로서의 외교 원칙, 문정부는 이 기본 중의 기본을 모두 망각했다”며 “이제라도 최소한 자국민을 보호한다는 국가의 기본적인 임무 정도는 해야하지 않겠는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우한 코로나 19 확진자가 1만명을 바라보고 있다”며 “5천만 국민의 일상생활이 망가진 지도 2달째다. 이보다 더 끔찍한 것은 당장 내일도, 앞으로의 몇 달도 기약할 수 없다는 데에 있다”고 했다.

임 상근대변인은 “늦장대응보다 과잉대응이 낫다는 방역의 기본부터 다시 돌아보시라”며 “민생과 국민의 생명이 벼랑 끝에 놓여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