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연 1.5% 초저금리’ 시행…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대출

김소현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1 10:45: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소현 인턴기자]우리은행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해 ‘영세 소상공인 초저금리 이차보전’ 대출상품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최근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연매출 5억원 이하의 우리은행 자체 신용등급 1~3등급인 소상공인이다.

신용대출 한도는 3000만원 이내며, 기간은 1년 이내, 적용금리는 1.5%로 중도상환해약금은 면제된다.

이차보전은 국가에서 특정 목적을 위해 저금리로 자금을 지원할 필요가 있을 때, 조달금리와 대출금리의 차액을 정부 또는 해당 정책기관에서 보전해주는 것을 말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초저금리 이차보전 대출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소상공인에게 조금이라도 도음이 되길 바란다”며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피해에 최대한 빠르게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우리은행)

 

스페셜경제 / 김소현 기자 sohyun2774@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소현 기자
  • 김소현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경제부 금융팀 소속 김소현 기자입니다. 진실하고 정확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