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풍그룹, MBC 'PD수첩' 법적 대응 나선다…"허위사실 유포"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2 10:47: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12일 영풍그룹은 보도자료를 통해 "11일 방영된 MBC PD 수첩의 사실왜곡과 허위보도가 도를 넘어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11일 MBC 시사다큐 프로그램 PD수첩은 '책과 독, 영풍의 두 얼굴'이라는 제목으로 방송을 내보냈다. 

 

이에 대해 영풍그룹 측은 "불법적 잠입취재와 허위 주장이 함께 배포된 악의적인 보도"라면서 "엄밀하게 검토하여 추후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영풍은 "11일 방영된 MBC PD 수첩은 영풍 본사가 석포제련소 근로자에게 제대로 안전장구를 지급하지 않았다거나, 분출된 가스가 암을 유발한다는 식의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면서 "취재진이 협력업체 직원이라고 속이고 1주일 동안 위장잠입 취재하여 몰카로 각종 내부 시설을 찍어간 것은 업무방해와 건조물침입죄 등으로 검토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모두 산업안전보건법과 각종 건강역학조사를 통해 객관적 데이터가 구비된 사안이고, 유병률과 유의미한 상관관계가 없다고 결과가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MBC 측이 아황산 가스가 암을 유발한다는 주장을 하는 것은 명백히 사실왜곡"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현장 노동자에게 제대로 안전보호장구를 지급하지 않았다고 보도한 것 역시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영풍그룹은 대구지방노동청에 의해 공정 별로 안전보호장구가 엄격하게 관리감독되고 있고, 이를 지키기 위해서 매년 노동자들이 착용하는 보호장구를 개선해왔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당사 소속 직원이 카드뮴 중독으로 인해 사망했거나 중증 질환을 앓고 있었던 전례가 없다"면서 "방송에 출연한 진모씨 주장대로 중금속 중독이 상당해서 그 여파로 퇴직을 했다면 당사자가 산재신청을 했어야 하는데, 본사에는 어떤 산재신청도 들어온 바가 없고, 진씨 본인은 나중에 복직신청까지 했다"고 말했다.  

 

영풍그룹은 "이번 PD 수첩 고발은 환경 저널리즘의 엄밀함과 시민운동가들의 철학 관점에서 당사를 비판하는 것에 대해 입막음을 하려는 것이 절대 아니다"라며 "비판 여론은 무겁게 받아들이고 경청하되 거짓으로 유포된 것들에 대해서는 공식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영풍은 잠입취재를 핑계로 지난 달 공장에 난입한 KBS 외주제작사 PD도 고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 MBC 화면 캡쳐>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