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거래절벽 현상 심화…“양도세 중과 완화 필요”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4 10:52: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사울 아파트 시장에서 거래절벽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 정책이 외려 집값을 상승시키고 양도세 부담이 커진데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4일 서울시 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 건수는 2055건으로 전달(8615건)의 4분의1 수준(76.1%)으로 감소했다.

최근 매매 거래 건수를 보면 지난 8월 6604건, 9월 7007건, 10월 8615건으로 조금씩 증가하다가 지난달에 급격히 감소한 모습이다.

특히 지난달 서울 모든 자치구의 거래량이 급감한 가운데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와 마용성(마포·용산·성동) 지역의 거래 감소가 두드러졌다.

지난 10월에 비해 11월에 가장 많이 감소한 자치구는 송파구(-87.2%, 572→73건)로 나타났고 광진구(-83.8%, 235→38건), 성동구(-81.7%, 388→71건)가 뒤를 이었다.

이밖에 강남 4구에 속하는 강남구(-80.9%), 서초구(-73.5%), 강동구(-78.3%) 등도 큰 폭으로 거래량이 감소했다.

반면 서울 아파트 값은 날이 갈수록 오르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 ▲7월 0.07% ▲8월 0.14% ▲9월 0.18% ▲10월 0.60% ▲11월 0.69%로 매달 상승폭이 확대되고 있다.

이는 정부의 분양가상한제, 양도소득세 중과 등 다주택자나 고가 주택 보유자들을 압박하는 규제로 인해 주택 시장에 매물이 나오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매물 부족 현상이 심해지면서 거래가 끊기다보니 결국엔 아파트 가격은 상승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부동산 중개업소의 상황도 별반 다르지 않다. 지난 8월 분양가 상한제 시행 정책에 따라 거래절벽이 이어지면서 중개업소의 폐업은 하나둘씩 늘기 시작했다

이에 업계 관계자는 “다주택들이 보유하고 있는 잠긴 매물을 풀기 위해선 현재 정부가 밀어붙이고 있는 방식보다는 양도세를 일시적으로 풀거나 취득세를 낮추는 방식의 방안을 추진하는 게 효율적”이라고 분석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