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 추석 연휴 맞아 전산시스템 손보기…“일부 카드 사용도 STOP”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1 12:56: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추석 연휴를 앞두고 일부 금융사가 전산시스템 교체 등으로 서비스 일시 중단이 예정된 가운데, 금융감독원은 금융소비자 피해가 없도록 이 같은 금융정보를 안내했다.

먼저 농협은행은 11일 업무를 마감하고 정보시스템을 중단한 뒤 전환 작업에 돌입한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오프라인 체크카드는 오는 13일 밤 11시50분부터 14일 오전 4시까지 결제가 중단되며 온라인 이용은 신용·체크카드, 삼성페이 등이 13일 오후 9시부터 14일 오전 5시까지 중단될 것으로 전해졌다.

KB국민카드도 전산 교체 작업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져 온라인 결제 중단이 예고됐다. 온라인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ISP결제 등이 오는 15일 밤 11시50분부터 16일 오전 0시20분까지 중단되고, 앱카드는 15일 오후 6시20분부터 16일 오전 1시50분까지 이용이 중단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내용은 카카오뱅크 카드서비스에도 동일하게 해당되는데, 현재 카카오뱅크 체크카드 업무를 국민카드가 대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교보생명도 11일 밤 11시부터 16일 오전 9시까지 홈페이지와 모바일, ARS, ATM을 통한 보험 및 금융거래가 중단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KDB생명도 인터넷과 모바일, ARS를 통한 보험과 금융거래가 12일 오전 9시부터 13일 오후 6시까지 중단될 것으로 예정됐다.

증권사 중에서는 대신증권이 이체서비스와 입출금 및 체크카드 이용 등을 일시 중단한다고 전했다. 대신증권에 따르면 13일 오전 12시부터 15일 오후 1시까지 이체서비스가 중단되며, 입출금이나 체크카드 등은 13일 오전 9시부터 15일 오수 6시까지 사용이 안 된다. 단, HTS나 MTS 등 국내 시세조회 서비스는 이용 중단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 등은 “연휴를 맞아 일부 금융사들이 전산 시스템 점검에 나서 일부 서비스가 중단될 예정”이라며 “갑작스런 서비스 중단에 피해를 입지 않으려면 이 같은 내용을 숙지하고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