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의 여왕’ 박근혜 전 대통령, 우리공화당에 “총선 힘들다” 경고?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5 11:02: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朴, 우리공화당으로 선거 치르기 힘든 상태”
●“탄핵파 있는 한국당과 손잡으라는 건 아니야”
●공화당 ‘투톱’ 조원진-홍문종, ‘불화설’ 전해져
●“조-홍, 사안 두고 최고위원회의서 고성 오가”
●‘反 조국 집회’로 보수우파 결집 주도권 잃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어깨 통증으로 입원한 지난달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앞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박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어깨 수술로 인해 병상 생활을 하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근 우리공화당을 향해 “지금 체제론 총선을 치르기 힘들다”는 경고성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25일자 <노컷뉴스> 단독보도에 따르면, 최근 박 전 대통령은 자신의 측근인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이 같은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공화당 내 핵심 관계자는 해당매체와의 통화를 통해 “박 전 대통령이 최근 ‘지지율도 침체 상태고, 현역 의원도 더 이상 들어오지 않는 우리공화당으로 선거를 치르기 힘든 상태’라는 취지의 말을 했다는 걸 들었다”며 “그렇다고 해서 자신을 탄핵시킨 사람들이 있는 자유한국당과 당장 손을 잡으라는 뜻은 아닌 걸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러나 유영하 변호사는 해당매체와의 통화에서 “안 그래도 여러 명이 ‘박 전 대통령이 우리공화당에 경고성 메시지를 낸 것’에 대해 내게 물었는데, 사실이 아니다”면서 “누군가 ‘자가 발전’을 하는 것 같은데 그냥 내버려 두고 있다”고 일축했다.

박 전 대통령의 이 같은 메시지가 나오게 된 배경을 두고 박 전 대통령의 탄핵 부당성과 무죄 석방을 위해 매주 장외집회를 열어온 태극기 세력이 ‘조국 사태’로 ‘반(反) 조국(전 법무부 장관) 집회’에 흡수되는 모양새가 연출되면서 우리공화당이 보수우파 결집의 주도권을 상실했다는 분석이다.

또한 우리공화당 ‘투톱’인 조원진·홍문종 공동대표의 불화설이 전해진 것도 한몫했다는 평가다.

해당매체에 따르면, 탄핵 이후 꾸준히 대한애국당을 이끌어 온 조 대표와 지난 6월 한국당 탈당 후 우리공화당에 합류한 홍 대표는 크고 작은 사안에서 충돌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조 대표와 홍 대표 모두 통화에서 “갈등설이라고 부를 정돈 아니다”라고 애써 부인했지만, 당내 관계자들은 ‘상당한 갈등’이 있다고 말했다고 해당매체는 전했다.

그러나 당내 한 관계자는 해당매체와의 통화를 통해 “인사 문제에서부터 당내 전략 등을 두고 양측이 부딪혀 최고위원회의에서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며 “수감 중인 박 전 대통령에게 서로를 비난하는 편지가 하루에도 수십통씩 날아든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상황을 종합해 보면, 과거 ‘선거의 여왕’이라 불렸던 박 전 대통령 입장에선 보수우파 통합과 선거연대 등 정치적인 모든 경우의 수들을 고려했을 때 ‘우리공화당 체제’로는 내년 총선을 치르기 힘들다는 판단이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

아울러 박 전 대통령이 이르면 다음 달 초 특정 인사들에 대한 병실 면회와 새로운 메시지를 내놓을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면서 보수우파 진영을 향해 어떤 말을 내놓을지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집중된다.

 

▲우리공화당 조원진·홍문종 공동대표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