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국회 2차 추경안 심사 착수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4-27 10:34: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왼쪽부터) 심재철 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 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전 국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한 국회 논의가 시작된다. 

27일 여야에 따르면 국회는 전 국민 긴급재난지원금을 위한 2차 추경안(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이날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여야가 긴급재난지원금 전 국민 지급에 대한 합의의 틀을 마련했다며 늦어도 오는 29일까지 본회의를 열어 2차 추경안을 통과시키겠다고 밝혔다.

 

여야는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상임위와 예결위(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서둘러 가동할 계획이다.

 

민주당은 30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황금연휴가 이어지는 만큼 4월 내 본회의 통과를 목표로 추경 심사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여진다. 민주당은 긴급재난지원금을 5월 중으로 지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민주당 관계자는 “특별재난지원금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핵심 기간산업을 보호하고 일자리를 위한 입법 역시 신속하게 처리해, 20대 국회 마지막까지 국난극복을 위한 국회 차원의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되 고소득층은 자발적 기부‘를 기준으로 한 14조 3천억원 규모의 2차 추경안이 통과될 경우 2천171만 가구가 1인 기준 40만원, 2인 60만원, 3인 80만원, 4인 이상 100만원을 받는다.

청와대는 추경안 통과를 전제로 기초생활보호대상자 등에 대해서는 다음달 4일부터 현금 지급이 가능하도록 준비했으며 나머지 국민들은 오는 10일부터 신청을 받아 다음달 13일부터 지급할 수 있도록 준비를 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