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세계 최초 ‘5G 로밍’ 개시…“해외서도 5G 사용 한다”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7 10:46: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5G 로밍시대가 본격 개막했다. 국내 이동통신사들은 세계 첫 5세대(5G)를 상용화한데 이어 5G 로밍도 세계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다.

그동안 5G 로밍은 LTE로밍 서비스와 달리 5G 상용화 국가가 적고 다양한 주파수 대역에서 5G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아 상용화에 어려움을 빚고 있었다.

국내 이통사들은 이번에 각기 5G 로밍을 서비스를 시작함에 따라 대상 국가를 확대할 방침이다.

포문은 SK텔레콤이 가장 먼저 열었다. SK텔레콤은 17일부터 스위스 1위 이동통신사‘스위스콤’과 함께 5G 로밍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스위스콤은 약 600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스위스 1위 통신 사업자로 2013년 7월 SK텔레콤과 최초로 유럽에서 LTE 로밍을 시작했다.

스위스콤은 지난 4월 17일부터 스위스 내 5G 서비스를 개시했으며, 취리히·제네바·베른 등 주요 관광지 포함 110개 도시에서 5G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연말까지 바로(baro) 요금제에 가입하고 스위스를 방문하는 고객들이 추가 비용 없이 5G 로밍을 경험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키로 했다.

향후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LG V50 이용 고객도 스위스에서 5G 로밍이 가능하도록 지원하고, 5G 로밍 가능 국가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어 LG유플러스는 핀란드에서 19일부터 5G 로밍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600만 가입자를 보유한 핀란드 1위 유무선 통신사인 엘리사(Elisa)와 제휴를 통해 ‘LG V50 씽큐’를 이용하는 자사 고객을 대상으로 5G 로밍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유럽 및 아시아 등 해외 이동통신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통해 5G 로밍 제공 국가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초고속 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KT는 지난 5월 중국 차이나텔레콤과 5G 로밍테스트를 진행했으며, 올해 내 서비스를 오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