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건설 수주액, 13년만에 최저…중동지역 부진 여파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1 10:36: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중동 등 해외수주가 부진하면서 올해 국내 건설사의 해외건설 수주액이 13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1일 한국수출입은행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하반기 해외건설산업 동향’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1월까지 해외건설 수주액은 전년 동월 대비 31% 감소한 180억달러(약 21조4천억원)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보면 중동 수주액이 44억달러(5조2천억원)로 전년 대비 49% 감소했고, 아시아 수주액은 106억 달러(12조6천억원)로 28% 줄었다.

항목별로는 토목 36억 달러(4조3천억원), 건축 37억 달러(4조4천억원), 플랜트 91억 달러(10조8천억원)를 기록했다. 작년과 비교해 각각 38%, 29%, 36% 줄어든 수치다.

지난달까지 국내 상위 9개 건설사의 해외 수주액 역시 2010년대 들어 가장 낮은 수준인 15조4000억원을 기록했으며 1년전보다 30% 감소했다.

올해 전체 해외건설 수주액은 230억∼250억달러(27조4000억∼29조8000억원)로 전망됐다. 이는 2006년(165억달러·19조6000억원) 이후 13년 만에 최저치다.

해외건설 수주액은 2016년 282억 달러(33조6천억원)에서 2017년 290억 달러(34조5천억원), 2018년 321억 달러(38조2천억원)로 증가 추세였으나 올해 성장 흐름이 끊겼다.

이같은 해외건설 수주 부진은 중동에서의 수주가 부진한 탓이 원인이 컸다. 중동 지역은 과거 최대 해외건설 수주 지역이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내년 역시 해외수주 시장이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계속되는 이란 제재와 미중 무역분쟁 등 불확실성을 키우는 요소가 많아서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