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통합당에 “대화의 문 언제나 열려있다”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6-22 10:31: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 일정을 보이콧 하고 있는 통합당에 빠른 결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 원내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산적한 국회 현안을 두고 국회 정상화를 머뭇거릴 이유가 없다”며 “대화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다”고 말했다.


국회는 3차 추경(추가경정예산안) 심사, 남북 비상 상황 대응 등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가 쌓여 있다. 

김 원내대표는 “3차 추경이 통과돼야 고용사각지대에서 삶의 어려움을 겪는 특수고용직, 영세자영업자 114만명에게 생활안정지원금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반드시 6월 내 심사를 완료해 7월에 집행해야 한다”며 “3차 추경은 정부가 7월 집행을 목표로 설계한 맞춤형 민생 추경”이라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3차 추경을)6월 내 처리하지 못하면 각 집행단위까지 예산 도달이 늦춰져 사업 진행이 어려워지며 하반기 경기 반등을 위한 재정 수단이 사라지게 된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대남전단 살포 추진에 대해서는 "매우 비이성적인 행동"이라며 “저급한 행동은 남북간 기장만 고조하고 물자만 소모할 뿐”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북한은 파국을 원치 않는다면 (도발행위를)자중할 것을 촉구하며 판문점 선언을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