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가계자금, 주식시장 이탈…저축성예금은 늘어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5 10:27: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본문과 직접적 관련성은 없는 사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코스피의 연초 회복장세에 따라 가계자금이 주식시장에서 이탈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안정화 정책 영향으로 가계 자금이 주택시장으로 흐르지 못했고, 은행들의 예금 영업 강화에 따라 가계의 저축성예금 잔액은 늘었다.

15일 한국은행 자금순환 통계에 따르면 1분기 가계 및 비영리단체가 예금이나 보험, 주식, 채권으로 굴린 돈(자금운용)의 증가액은 35조4천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41조3천억원보다 감소했다.

자금순환표는 일정 기간에 발생한 자금의 흐름을 경제주체와 금융자산별로 기록한 것이다. 돈의 흐름을 볼 수 있는 통계다.

구체적으로 들여다보면 가계가 주식(지분증권) 및 투자펀드로 굴린 자금은 3조1천억원 줄었다. 2018년 1분기에 4조2천억원이 순유입한 것과 대조되는 움직임이다.

작년 약세를 나타내던 주가가 연초 회복 장세에 돌입하자 개인들이 주식을 매도한 것으로 보인다.

코스피는 지난해 연말께 2,000선을 밑돌았으나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통화 완화 선호 기조를 보임에 따라 2월 들어 2,200선을 회복했다.

반면 저축성예금 등 가계의 비결제성 예금은 크게 확대됐다.

잔액 기준으로 보면 작년 가계의 비결제성 예금은 지난해 4분기보다 37조8천200억원 증가했다. 작년 한 해 동안 불어난 가계의 비결제성 예금(68조4천580억원)의 절반 이상이 1분기에 들어왔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 떄문에 가계 자금이 주택시장으로 흐르지 못했고, 예대율산정 방식 변화에 은행들이 예금 영업을 강화한 결과로 해석된다.

반면 결제성 예금 잔액은 2천770억원 감소했다. 정기 예·적금 금리가 오르자 가계 자금이 수시입출식 예금에서 옮겨간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