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非자동차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첫 수출

김성아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6 10:29: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유럽 2개사에 시스템 수출 성과
미국, 중국 등 글로벌시장 공략 확대


[스페셜경제=김성아 인턴기자] 현대자동차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수출에 성공하며 수소사업 글로벌 확장의 포문을 열었다.

현대차는 16일 부산항을 통해 비(非) 자동차 제품인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스위스 수소저장 기술업체 'GRZ 테크놀리지스(GRZ)'와 유럽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수출했다고 밝혔다.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은 수소와 산소가 반응해 전기를 만들어 내는 연료전지 스택을 비롯해 수소, 공기 공급장치, 열관리 장치 등으로 구성된 BOP(Balance Of Plant, 보조기기) 등으로 이뤄져 있다. 

 

최대 출력은 95kW로, 대표 수소전기차인 넥쏘에 탑재된 시스템과 같다.  

GRZ와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은 이 시스템을 활용해 비상 전력 공급용 및 친환경 이동형 발전기를 제작할 예정이다.

GRZ는 수소저장합금(메탈 하이브리드) 컴프레셔 및 수소 흡착 분석 시스템을 개발하는 등 독자적인 메탈 하이브리드 기술을 보유한 업체다. 두 회사는 지난해 10월부터 현대차와 수소저장 기술에 관한 협력을 추진해 왔다.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해외 수출은 비(非) 자동차 부문에서의 첫 수소사업 수출 성과라는 의미가 있다. 지난 7월 산업통상자원부의 국가 핵심 기술 수출 승인 이후 진행된 첫 사례이기도 하다. 


김세훈 현대차 전무(연료전지사업부장)은 “이번 유럽으로의 연료전지 시스템 수출은 현대차 연료전지 시스템의 다양한 적용 가능성과 사업의 확장성을 증명해 냈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향후 미국, 중국 등 글로벌 전역으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해외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스페셜경제 / 김성아 기자 seonga0182@daum.net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아 기자
  • 김성아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스페셜경제 기자 김성아입니다.
    진실을 통해 사회의 변화를 이끄는 보도를 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