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대출 아닌데 신용도는 왜?”…4대은행 주담대, 신용등급 따라 금리 다르다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9 10:33: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출처=뉴시스]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국내 4대은행에서 신용등급에 따라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차등 적용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오는 4월부터 차주 신용등급 별 금리 차등 적용 방안을 실행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신용등급이 높으면 기존보다 대출금리가 낮아질 수 있으나 신용등급이 낮다면 금리가 상승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신한은행도 작년 말부터 주담대 금리에 개인 신용등급을 반영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에는 상품별 고시금리로 신용등급에 따른 금리 차이가 없었지만, 산출금리 방식 도입으로 신용등급에 따른 금리 차이가 생긴 것이다.

이처럼 주담대 금리 산정에 반영하는 개인 신용등급은 은행 자체 평가로 산출하며, 최고등급과 최저등급 간 금리 차는 최고 0.04%p인 것으로 나타났다.

두 은행이 이렇게 개인 신용등급을 주담대 금리 산정에 반영하게 된 것은 금융감독원의 은행 대출금리 가산금리 산정체계 지적에 따른 것이라는 게 관계자 측 설명이다. 앞서 금감원은 은행의 가산금리 산정체계에 대해 차주 개인별 위험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는 등 불투명하고 합리적이지 못하다고 지적했던 바 있다.

이외에도 KB국민은행과 하나은행은 이미 신용도에 따라 대출금리를 차등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KB국민은행은 자체 산출한 신용등급을 기준으로 1~6등급은 같은 금리를 적용하고, 7~D등급은 금리를 다르게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파트 담보대출의 경우 최고등급과 최저등급 사이 금리 차는 0.25%p였다. 하나은행도 최고와 최저등급 사이 금리 차는 0.40%p가량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소비자들은 “신용대출도 아니고 담보가 있는 대출인데 왜 차등적용을 하냐”는 등 불만 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