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등장한 조국 후보자....“문재인 대통령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부탁드립니다”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1 10:48: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출처=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패러디물 강남양파’ 합성사진 캡처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이른바 온갖 의혹이 양파껍질처럼 까도 까도 계속 나온다고 해서 ’강남양파(강남좌파+양파 합성어)‘라는 별명이 붙여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최근 언론과 정치권, 네티즌들에게 뭇매를 맞는 모양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 후보자의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청원이 올라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청원인은 이날 ‘조국 법무장관임명을 철회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을 올리며 “법무부 장관은 법과 관련된 행정업무를 보는 주무부처로 다른 부서보다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하는 책임이 있는 자리”라고 운을 뗐다.

그러나 이 청원인은 “(조 후보자가) 작금에 SNS(사회관계망서비스)로 국민을 대변한다는 핑계로 안 그래도 힘든 일본제재에도 불구하고 정치적 이익을 도모하려 국민을 편 가르고 선동을 하고 한쪽으로 너무 편향적인 인사라고 생각돼서 부적절 하다고 생각된다”며 청원을 올린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민정수석 재임당시 고위공직후보를 제대로 감찰하지 못해 인사 참사를 야기했다”면서 “검찰개혁이라는 막중한 책임을 져야하는데 정치적으로도 중립적이지 못한 인사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조 후보자가) 민간에 있을 때 누구 보다 정의를 외쳤고 특목고·자사고 규제 등 반대를 외쳤던 사람으로 작금에 논란 폴리페서와 자녀들에 특목고 진학 등 내로남불 행태에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다”고 날선 지적을 이어갔다.


그는 “지금 언론에서 (조 후보자에 대해) 논란이 되고 있는 위장결혼·위장매매·황제장학금·사모펀드 74억원 투자 약정 등등 의혹이 많은 후보”라면서 “물론 법률에 위반이 되지 않는 점이라도 이렇게 의혹이 많고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인사는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님께서 누구보다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를 외쳤던 분으로써 마땅히 이번에도 임명을 강행하지 말고 철회를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촉구했다.

 

▲출처=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