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ILO ‘노동시장 미스매치 해결방안’ 공모전 우수상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07-16 10:25: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96개국 473개 아이디어와 경쟁
‘기업 주도 자율형 클러스터 모델’ 제안

▲지난해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CEO 조찬간담회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16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제안한 노동시장 직무기술 미스매치 해결 아이디어가 국제노동기구(ILO) 개최 공모전(Skills Challenge Innovation Call: Finding Solutions to Skills Mismatch)에서 우수 아이디어로 선정됐다.

 

이번 공모전은 ILO가 최근 전 세계 노동시장의 이슈 중 하나인 직무기술 불일치 해소를 위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혁신적인 업무기반 학습을 통한 근로자의 효율적인 직무능력 개발과 활용을 위해 마련됐다.

 

전 세계 96개국 473개의 아이디어가 경쟁을 벌인 결과, 대한상의가 제안한 모델이 우수 아이디어 톱10에 선정됐다.

 

직무기술 불일치는 기업에서 필요한 기술과 교육기관에서 배운 기술 간 차이에 따라 발생하는 문제다. 기업은 당장 투입할 인력이 없어 경영활동에 지장을 받고 구직자는 새로운 기술 습득을 위한 투자가 필요하고 비자발적인 실업에 놓일 수도 있다.

 

대한상의는 기업과 정부가 협력을 통해 직무기술 불일치를 줄일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기업이 지역.산업단위 클러스터 구성을 통해 실제 필요한 근로자 수요를 예측하고 자율적인 훈련방식을 운영하면, 정부가 이를 제도적으로 지원하는 방식이다. 기업에 자율성과 주도권을 주어 노동시장의 경쟁력을 높이는 아이디어에 ILO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와 관련, 대한상의는 기업 주도 자율형 클러스터 모델과 유사한 민간 자율형 일학습병행 시범사업을 고용노동부로부터 지난해 9월 승인받아 116개 기업, 학습 근로자 606명을 모집해 현재 훈련 중이다.

 

문기섭 대한상의 인력개발사업단장은 최근 세계 노동시장은 공통적으로 근로자의 기술 불일치로 인한 손실이 갈수록 커지고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한 국제공조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노동시장의 자율성을 바탕으로 기업 등 수요자의 적극적이고 주도적인 참여가 스킬 미스매치 해소를 위한 핵심 요소라고 강조했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