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호남신당 대표에 김정화 바른미래 대변인 지명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4 10:49: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열린 마지막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02.24.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3당 통합정당 대표에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이 지명됐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4일 국회에서 당대표로서 마지막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당대표로 김정화 대변인을, 최고위원으로 이인희 대표 비서실장을 지정한다”고 밝혔다.

앞서 통합3당은 합당 합의문에서 “각 당 대표가 1인씩 추천하는 3인으로 공동대표를 선출해 그 중 바른미래당이 추천하는 공동대표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통합당 대표로 등록한다”고 정한 바 있다.

손 대표는 “젊은 여성으로서 그동안 당을 위해 우리나라 정치를 위해 과감하고 혁신적인 대변인으로 정치를 개혁하는데 앞장서 왔던 분”이라며 “이렇게 젊고 혁신적인 분이 새로운 통합정당의 대표가 돼야 한다는 게 저의 생각”이라 밝혔다.

손 대표는 지난 20일 기자회견에서 밝힌 대로 이날까지 바른미래당 대표직을 수행하고 3당 합당 후 평당원으로 돌아간다.

그는 통합3당에 대해 “혹시라도 지역정당, 또 낡은 정치로 낙인찍혀서는 안 된다”며 “우리는 젊고, 박력 있고, 미래를 향한 정당으로 우리나라의 어려움을 앞장서 개척해나갈 새로운 정당이 돼야 한다”고 전했다.

3당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3당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통해 정식 합당절차를 밟는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