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심재철 “연루 사실 나오면 탄핵 추진”

김영일 / 기사승인 : 2020-02-10 11:21: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청와대가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을 위해 정치적 중립 의무를 위반한 정황이 담긴 검찰의 공소장 내용이 공개된데 대해,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에)연루됐다는 사실이 조금이라도 나오면 대통령 탄핵을 추진하겠다. 대통령이 선거공작에 관여했다면 국민도 탄핵을 외칠 것”이라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 문 대통령이 실토하지 않는다면 21대 국회가 구성된 뒤 곧바로 국정조사와 특검을 추진하겠다”며 이와 같이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지금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에)입을 다물고 있는데 국민은 대통령의 설명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제 국민께 이실직고하길 바란다. 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주요사항은 언론에 직접 브리핑한다고 했는데, 자신의 말에 약속을 지키길 바란다”고 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어 “울산시장 선거공작 사건에 대한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박형철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선거공작이 범죄였음을 인식한 사실이 나오는데, 검찰 조사에서 민주당에서 제공한 첩보라 판단했지만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의 요구라 거절 못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박 전 비서관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을 청와대가 검찰에 하명을 내려 수사하게 하는 것이 불법임을 처음부터 알고 있었던 것”이라며 “천인공노할 불법 선거가 이뤄졌다”고 비난했다.

심 원내대표는 “오죽하면 참여연대와 민변 소속 변호사도 선거범죄라고 했겠나”라며 “공소장에 기재된 범죄사실을 보면 초원복집 파동은 발톱의 때도 안 된다. 수사조작은 이승만 시절 정치경찰과 맞먹는다고 했다”고 질타했다.

검찰 공소장을 비공개 결정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서는 “검찰 공소장을 감추려고 발버둥을 쳤는데, 범죄 사실을 감추려 했던 것”이라며 “공소장을 국회에 안 낸 것은 국회법 위반으로, 우리는 오늘 추 장관을 형사고발하고 탄핵소추안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