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웨어러블 로봇, 레드 닷 디자인상 수상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3-31 10:40: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문수미 인턴기자]현대·기아차는 ‘2020 레드 닷 어워드’의 제품 디자인분야에서 산업용 웨어러블 로봇 ‘벡스’와 기아차 유럽 전략형 모델 ‘엑씨드’가 혁신 제품 부문과 자동차·모터사이클 부문을 각각 수상했다고 31일 밝혔다.

지난 1955년 시작된 레드 닷 어워드는 iF,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로 평가 받고 있으며 매년 제품 디자인,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컨셉 3개 분야로 나눠 공모전을 통해 각 부문 수상작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에 현대·기아차가 자동차 이외 제품으로는 최초로 출품해 혁신 제품에 선정된 벡스는 다양한 산업 현장에서 장시간 위쪽으로 팔을 들어 올려 작업하는 근로자의 근골격계 질환을 줄이고 작업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로봇 연구 조직인 로보틱스랩에서 지난해 자체 개발했다.

조끼형 외골격 웨어러블 로봇인 벡스는 산업 현장의 특성을 고려해 전기 공급이 필요 없는 형태로 개발돼 2.8kg의 가벼운 무게로 착용 부담을 줄이고 인체 어깨관절을 모사한 구조의 근력보상장치를 통해 최대 5.5kgf까지 힘을 보조 한다.

현동진 현대·기아차 로보틱스랩 실장은 “이번 수상을 통해 산업 현장의 작업자를 돕기 위해 로보틱스랩과 현대디자인센터가 협업 개발한 벡스의 사용 편의성과 심미적 우수성을 모두 인정받았다”며 “사람들이 더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부문에서 활용 가능한 로봇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동차·모터사이클 부문을 수상한 기아차의 엑씨드는 유럽 전략형 준중형 해치백 씨드의 크로스오버 유틸리티 모델로 지난해 하반기 유럽 시장에 출시돼 역동성과 실용성을 겸비한 디자인이다.

지난해 씨드, 씨드 스포츠왜건, 프로씨드 총 세 가지 모델의 수상부터 엑씨드까지 전체 모델이 모두 레드 닷 디자인상을 수상한 바 있다.

카림 하비브 기아디자인센터장 전무는 “기아차는 지속적인 품질 향상뿐만 아니라 더욱 매력적이고 흥미로운 고객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이러한 새로운 비전은 기아 크로스오버차량인 엑씨드에 잘 녹아 있다”며 “저희의 결실이 전 세계 고객들에게 인정받았다는 사실에 무한한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