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쏘렌토’ 4세대 신형 내외장 공개…“후면 디자인 시그니처 될 것”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7 10:46: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기아자동차는 17일 풀체인지 4세대 ‘쏘렌토’의 외부와 내부 디자인을 최초 공개했다. 신형 쏘렌토는 내달 중에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기아차는 이번 신형 쏘렌토에 ‘보더리스 SUV’라는 지향점을 설정했다. ‘차급과 차종의 경계를 넘는 새로운 카라이프’라는 뜻이다.

이에 신형 쏘렌토의 새로운 디자인 콘셉트는 ‘보더리스 제스처(경계를 넘는 시도)’로 명명됐다. 이는 기존 SUV 디자인의 전형성 탈피를 목표로 한다.

신형 쏘렌토는 쏘렌토만의 헤리티지 이미지와 SUV의 사용성 세단의 섬세한 이미지를 함께 포함한다는 설명이다.

신형 쏘렌토의 전면부에는 기아차의 디자인 아이덴티티중 하나인 ‘타이거 노즈’가 자리잡았다. 라디에이터 그릴은 헤드램프와 하나로 연결된 디자인이다.

그릴과 헤드램프의 디테일에는 ‘크리스탈 플레이크’ 디자인이 적용됐다. 얼음과 보석의 결정을 모티브로 전면부를 입체적으로 강조했으며, 호랑이의 눈매를 형상화한 주간주행등(DRL)도 적용됐다.

측면부는 후드 끝부터 리어 램프까지 하나의 선으로 이어지는 ‘롱 후드 스타일’의 캐릭터 라인을 적용했다.

후면부는 세로 조형과 와이드한 조형의 대비를 강조했다. 버티컬 타입 리어 램프는 대형 차명(레터 타입) 엠블럼, 와이드 범퍼 가니시 등과 대비를 이루게 디자인 됐다. 기아차는 ‘이 후면부 디자인을 기아차 중대형 SUV 라인업의 시그니처 디자인으로 정립할 계획’이다.

4세대 쏘렌토의 내장은 12.3인치 클러스터(계기반), 10.25인치 AVN(Audio, Video, Navigation) 등 대화면 디스플레이와 다이얼 방식의 전자식 변속기(SBW)가 적용됐다.

신형 쏘렌토의 실내 공간에서는 ‘크리스탈 라인 무드 라이팅’과, 가니시 입체 패턴은 디자인 등이 적용됐다. 상하 방향을 독립적으로 조정할 수 있는 듀얼 에어 벤트는 세로형 디자인으로 표현됐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