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는 부적격, 황운하는 적격?…한국당 “울산시장 부정선거 답례품”

김영일 / 기사승인 : 2020-02-11 16:23: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가 성추행 사건과 관련한 명예훼손 재판 중인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한 총선 예비후보자 부적격 판정을 확정한데 대해, 자유한국당은 11일 “미투 의혹 정봉주는 부적격, 부정선거의 현장 사령관 황운하는 적격?”이라고 지적했다.

성일종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와 같이 지적하며 “청와대와 민주당은 국민보다 황운하의 입이 더 무서운가”라고 쏘아붙였다.

성 원내대변인은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정봉주에 대해 공천 부적격으로 판정했다고 발표했다”며 “정봉주는 현재 미투 의혹의 장본인이다. 그럼에도 민주당 공관위는 공천 부적격 결정을 내리는데 장구한 시간을 소비했는데, 과연 역사 깊은 ‘미투당’ 답다”고 비꼬았다.

성 원내대변인은 이어 “문제는 이미 적격 판정을 받은 (전 울산지방경찰청장)황운하다”며 “황운하는 울산시장 부정선거의 현장사령관으로, 이 사건의 공소장을 보면 황운하는 사실상 이 사건을 총지휘한 사단장이었다”고 꼬집었다.

성 원내대변인은 “민주당 공천심사의 기준은 국민의 눈높이라고 하는데, 헌정을 유린한 부정선거의 현장 주범이자 국민의 주권을 유린한 사람이 국민의 눈높이라는 말인가”라며 “만약 민주당이 기어코 황운하에게 공천장을 쥐어준다면 그것은 민주당의 울산시장 선거승리를 이끈 공을 인정해 답례품을 하사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공천장을 주지 않으면 황운하의 입이 두려울 테니 참으로 외통수에 놓은 청와대와 민주당”이라며 “민주주의, 공정, 정의를 외치던 청와대와 민주당이 이젠 부정선거의 몸통이라는 것을 스스로 증명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