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해보험, 취약계층에 방역 마스크 후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위해”

이인애 / 기사승인 : 2020-02-05 10:50: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DB손해보험은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바이러스 감염에 취약한 아동 및 노약자 등에게 1억원 상당의 방역 마스크를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지원금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전달할 예정이며, 어린이재단과 전국의 복지지관을 통해 지역 취약계층 아동과 노약자들에게 방역마스크를 배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DB손해보험은 방역 마스크 재고 부족으로 마스크 확보가 어려운 저소득가정 아동 및 노약자들에게 우선 지급할 예정이며, 빠른 수급이 될 수 있도록 물량확보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바이러스 전염에 대한 심각성이 증가하는 가운데 방역용품을 적시에 지원함으로써 사회에서 보호받아야 할 아동들 및 어르신들의 감염 예방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DB손해보험은 앞으로도 안전 및 건강 등 손해보험업과 연계된 분야의 사회공헌활동 전개를 통해 고객의 행복에 기여하고 사회적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지속적으로 이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